본문 바로가기

대구가톨릭병원 응급실 폐쇄…확진판정 간호사도 신천지 교인

중앙일보 2020.02.20 16:10
대구가톨릭대학병원. [연합뉴스]

대구가톨릭대학병원. [연합뉴스]

대구가톨릭대학병원 간호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응급실과 병동 1개 층이 폐쇄됐다. 이 간호사는 신천지 교인으로 확인됐다.  
 
20일 대구가톨릭대병원에 따르면 간호사 A씨가 이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병원 응급실과 호흡기 병동 1개 층이 폐쇄됐다.  
 
A씨는 전날 오전부터 두통과 발열을 호소해 응급실에서 독감 검사를 진행했고 음성 판정을 받았다.  
 
그러나 A씨는 수차례 코로나19 검사를 받겠다고 요구했고, 이에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진행했다.
 
A씨는 이날 낮 12시쯤 양성 판정을 받고 나서야 자신이 신천지 교인임을 밝혔다.
 
병원은 오후 1시쯤 응급실과 간호사가 근무한 병동을 폐쇄했다.  
 
폐쇄한 응급실과 병동 안에 있는 정확한 환자와 의료진 수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
 
병원 관계자는 “간호사가 이날 대구시가 발표한 확진자에 들어가는지 여부도 확인되지 않는다”며 “현재 상황을 파악 중”이라고 말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