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구현모 KT 신임 대표 첫 행보…글로벌 AI 1등 위한 'AI연합군' 구성

중앙일보 2020.02.20 16:03
20일 오전 대전 유성구 KAIST에서 열린 AI 1등 국가를 위한 'AI One Team' 출범식에서 참석자들이 업무협약을 마치고 기념촬영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명준 ETRI 원장, 신성철 KAIST 총장, 구현모 KT 사장, 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 김우승 한양대학교 총장, 장석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2차관. [뉴스1]

20일 오전 대전 유성구 KAIST에서 열린 AI 1등 국가를 위한 'AI One Team' 출범식에서 참석자들이 업무협약을 마치고 기념촬영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명준 ETRI 원장, 신성철 KAIST 총장, 구현모 KT 사장, 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 김우승 한양대학교 총장, 장석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2차관. [뉴스1]

 
구현모 KT 대표이사(CEO) 내정자가 첫 공식 활동으로 산·학·연을 아우르는 인공지능(AI) 협업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KT는 현대중공업지주·KAIST·한양대·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과 'AI 원팀'을 결성하고 AI 전문 인재 영상과 AI 적용 사례 발굴 등 다방면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구 CEO 내정자는 20일 대전 KAIST 본관 1층 회의실에서 정기선 현대중공업지주 부사장, 신성철 KAIST 총장, 김우승 한양대 총장, 김명준 ETRI 원장과 함께 '대한민국 AI 1등 국가'를 목표로 'AI 원팀'을 결성하고 협력GK는 내용의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체결식에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석영 제2차관도 참석했다. 구현모 KT CEO 내정자는 이 자리서 "AI 원팀을 통해 한국이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는 AI 1등 국가가 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대학·연구원과 'AI 인재 양성', 기업과 '사례 발굴'

KT는 AI 산업의 핵심은 '인재 확보'에 있다고 보고, KAIST·한양대·ETRI와 'AI 교육플랫폼'을 공동 구축한다. 그래픽처리장치(GPU) 기반의 고성능 컴퓨팅 자원과 학습용 데이터, 온·오프라인 교육 프로그램 등을 제공한다. 또 '산업실무형 AI 교육과정'을 개설해 산업영역별 특성에 따른 기술인력도 양성한다. AI 인재의 수요와 공급을 연결하는 플랫폼도 구축한다.
 
현대중공업지주와는 실제 산업현장에서 AI 기술을 활용한 성공사례를 발굴하고 산업현장에서 AI 기술이 확산될 수 있도록 협업하기로 했다. 현대중공업지주는 KT와 지난해 5월 ‘5G기반 로봇·스마트팩토리 사업 협력’을 체결하고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추진하고 있다. 로봇과 스마트팩토리 등 관련 기술을 개발하면서 제조업의 스마트화를 추진중이다. 
   
KT의 차기 CEO로 내정된 구현모 사장. [연합뉴스]

KT의 차기 CEO로 내정된 구현모 사장. [연합뉴스]

 

중소기업 위한 생태계 조성, 핵심기술은 공유하기로 

KT는 이날 구성된 AI 원팀의 주요 목표로 '중소기업·스타트업의 AI 기술 역량 강화'와 'AI 기술 확산'을 꼽았다. 이를 위해 중소기업과 벤처기업이 자유롭게 참여할 수 있는 오픈형 AI 생태계를 조성해 성공 사례를 공유할 방침이다.
 
또 AI 원팀에 참여하는 각 기관에서 개발한 AI 핵심 기술들을 오픈소스화 해 공유한다. 데이터와 사례를 축적해 산업계에서 지속적으로 활용되도록 공동연구도 추진한다. AI 원팀이 긴밀한 협업을 통해 결과물을 도출하기 위해 KT 내에 얼라이언스 사무국을 설치 운영한다.  
 
장석영 과기정통부 제2차관은 "국내 AI 경쟁력 확보와 AI 기반 성장을 위해서는 정부의 노력과 민간의 자발적 협력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KT를 포함한 기업과 기관들이 구체적인 성과 달성을 위해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