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국 방문한 간병인 97%, 전국 요양병원 업무서 배제

중앙일보 2020.02.20 11:13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는 가운데 19일 대구 서구 중리동 대구의료원 선별진료소 앞에 의료진이 밖을 바라보고 있다.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는 가운데 19일 대구 서구 중리동 대구의료원 선별진료소 앞에 의료진이 밖을 바라보고 있다. [뉴스1]

전국 요양병원에서 활동 중인 간병인 가운데 최근 중국을 방문한 간병인 대부분이 업무에서 배제됐다.
 
20일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지난 17일~18일 이틀간 전국 요양병원 1435곳에 대한 중국 등 여행이력이 있는 종사자의 업무배제 여부, 면회객 제한 여부 등에 대해 현장조사를 실시하고 감염예방을 위한 준수사항을 안내했다"라고 밝혔다. 당초 조사대상은 1479곳이었지만 이 중 휴·폐업으로 인한 조사불가 44곳이 제외됐다.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차관)은 "조사를 실시한 요양병원 중 간병인에 대한 업무배제율은 97.4%였으며, 병원 또는 환자의 요청으로 14일 이내 중국 여행이력자는 대부분 이미 업무배제 되고 있었으나, 1명은 미배제돼 현장 조치했다"라고 말했다. 의료인, 행정직원, 청소 용역직원 등 종사자에 대한 업무배제율은 100%였으며, 면회객 제한율은 99.4%로 나타났다.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요양병원이 향후에도 감염예방을 위한 준수사항을 잘 지키고 있는지 주 1회 모니터링하고, 동 조사결과 및 향후 모니터링 내용을 지자체에 공유하고 개별 병원에 대한 계속적인 관리·감독을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