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로나 진앙지 된 신천지교회···여기서만 확진자 38명 나왔다

중앙일보 2020.02.20 10:11
대구에서 신종코로나 감염증(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들이 19일 격리치료를 받기 위해 경북대학교 병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뉴스1]

대구에서 신종코로나 감염증(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들이 19일 격리치료를 받기 위해 경북대학교 병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뉴스1]

2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확진자가 31명 추가로 확인됐다. 이날 9시 기준 국내 확진자는 82명으로 늘었다. 31번 확진자(61ㆍ여)를 포함해 이 환자가 다닌 신천지대구교회 신자 가운데 이날까지 38명의 환자가 발생했다. 이 교회를 중심으로 한 대구ㆍ경북지역의 대규모 감염 사태가 예상된다. 이날 서울 종로구에서도 확진자가 추가로 확인돼 광화문 정부서울청사 어린이집이 휴원에 들어갔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0일 “코로나 19 추가 확진자가 어제 오후 4시 이후 31명 확인됐으며 국내 확진자는 82명이 됐다”라고 밝혔다.      
새로 확인된 환자 31명 중 30명은 대구ㆍ경북 지역에서 1명은 서울에서 확인되었다. 대구ㆍ경북 지역 추가 확진자 30명 중 23명은 31번째 환자가 다니던 교회 (신천지예수교회) 발생 사례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고, 2명은 청도 소재 의료기관(청도 대남병원), 기타 5명은 연관성을 확인 중이다.
경북 확진자 수는 기존에 확진 판정을 받은 영천지역 3명을 포함해 모두 9명으로 늘었다.
 
청도 대남병원에 입원해 있다가 확진 판정을 받은 2명은 19일 오후 포항의료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이들은 최근 한 달간 외출 기록이나 면회 내역이 없는 것으로 확인돼 보건당국이 감염경로를 추적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경북도와 보건당국은 이 환자들이 입원해 있던 병원에 입원환자와 직원 등 100여명이 있었던 만큼 이들에 대한 역학조사를 하고 다른 병원으로 옮기는 것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신천지교회 본부가 있는 경기 과천시에서 최근 대구신천지교회에 다녀온 신도 중 1명이 전날 의심증상을 보였으나 검사 결과 20일 음성 판정을 받았다. 검사에 들어간 신도 외에도 최소 5명이 대구신천지교회에서 최근 예배를 드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스더ㆍ정종훈 기자 etoil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