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TK 30명 서울 1명 등 31명 확진…코로나 환자 총 82명

중앙일보 2020.02.20 10:02
19일 대구시 남구 신천지 대구교회 인근에서 남구청 보건소 관계자가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19일 대구시 남구 신천지 대구교회 인근에서 남구청 보건소 관계자가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룻새 31명 추가됐다. 이에 따라 국내 신종 코로나 환자 수는 82명으로 늘었다. 하루에 30명 넘는 확진자가 나온 것은 처음이다. 지역사회 감염이 전국으로 확산될 우려가 커졌다.
 
20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새로운 환자(오전 9시 기준)는 대구·경북 지역과 서울에서 나왔다. 대구와 경북에선 30명, 서울은 1명이다. 전날에 이어 대구·경북에 신규 확진자가 집중됐다.
국내 신종 코로나 현황(20일 오전 9시 기준). [자료 질병관리본부]

국내 신종 코로나 현황(20일 오전 9시 기준). [자료 질병관리본부]

대구·경북의 신규 확진자 30명 중 23명은 31번 환자(61세 여성)가 다니던 신천지 대구 교회(대구 남구 소재)와 연관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신천지 대구 교회 신도거나 이들과 접촉한 사람으로 나타났다.
 
두 명은 청도 대남병원에서 나왔다. 이들은 정신과 폐쇄병동에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정확한 감염 경로는 조사가 진행 중이다. 병동 내 환자 수는 101명으로 전해졌다. 나머지 5명은 연관성을 확인 중이다.
 
서울 확진자는 폐렴 환자로 종로구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거쳐 양성 판정을 받았다. 29·30번 부부(16일 확진)에 이어 또다시 종로 지역에서 신규 환자가 나온 것이다.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위 배너를 누르시면 ‘중앙일보 코로나맵’으로 이동합니다. https://news.joins.com/article/23695862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