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리도?" 부산 폐쇄 응급실 3곳 재가동...의심환자 3명 모두 음성

중앙일보 2020.02.20 09:52
부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환자가 발생해 대형병원 응급실 3곳이 한 때 폐쇄됐으나 모두 음성으로 검사결과가 나와 안도의 한숨을 쉬고 있다. 
부산 해운대 백병원을 방문한 40대 여성에 대한 신종 코로나19에 대한 역학조사가 진행돼 응급실이 19일 오후 임시 폐쇄됐다. 송봉근 기자

부산 해운대 백병원을 방문한 40대 여성에 대한 신종 코로나19에 대한 역학조사가 진행돼 응급실이 19일 오후 임시 폐쇄됐다. 송봉근 기자

 

해운대와 개금 백병원, 부산양산대 병원 한 때 폐쇄
의심환자 검사 결과 3명 모두 음성 나와 폐쇄 해제

부산시는 19일 오후 9시 20분쯤 양산부산대병원에 내원한 코로나19 의심 환자를 역학 조사한 결과 음성 판정이 나왔다고 20일 밝혔다.
 
앞서 19일 오전 11시 50분쯤 바이러스성 폐렴 증세로 해운대백병원을 내원한 40대 여성 환자와 같은 날 오후 3시 30분쯤 부산진구 개금동 부산백병원을 방문한 70대 남성 환자도 각각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 의심환자가 내원하면서 부산의 대형병원 3곳의 응급실이 폐쇄되자 “부산마저 뚫린 것 아니냐”는 불안감이 높아졌다. 이날 대구와 경북에서는 첫 확진자가 나온 지 하루 만에 20명의 환자가 무더기로 나와 같은 생활권이었던 부산에서도 코로나19 불안감이 더 커졌는데 부산마저 응급실 폐쇄 소식이 이어지자 시민들의 불안감이 최고조로 달한 것이다. 
 
실제로 개금 백병원 응급실은 이날 오후 3시 30분 70대 의심환자가 발생해 신종 코로나 역학조사가 진행됐다. 경남 양산부산대학교병원 응급실은 이날 오후 6시 20분부터 일시적으로 폐쇄됐다. 양산부산대병원 측에 따르면 50대 중국인 여성이 이날 오후 6시를 전후해 119구급차로 병원 응급실을 찾았다. 이 여성은 심장마비로 인해 응급실에서 심폐소생술을 받았지만, 의식불명 상태였다. 병원 측은 응급실로 실려 온 여성이 중국인 데다 의식불명으로 여행경력을 전혀 알 수 없자, 선제적 대응으로 신종 코로나 진단검사 의뢰와 함께 일시적으로 응급실을 폐쇄했다. 부산 해운대 백병원 응급실은 이날 오전 11시 50분 폐쇄됐다. 
 
이들 병원을 찾았던 시민들은 응급실이 폐쇄되고 방역복을 입은 사람들이 분주히 움직이는 모습을 보고 “부산에도 확진자가 나온 것이냐”는 반응을 보이며 불안감을 감추지 못했다. 
 
부산시와 경남도 관계자는 “양산부산대병원과 해운대와 개금 백병원에 내원했던 의심환자는 모두 검사결과 음성으로 나왔다 ”며 “병원 응급실에 대한 폐쇄조치는 해제하지만, 혹시나 의심환자가 또 발생할 수 있어 방역대책을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부산=위성욱·이은지 기자 w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