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 맛이다, 이맛”…황교안의 ‘종로 맛집’ 탐방

중앙일보 2020.02.20 06:18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자신의 SNS에 서울 종로구 맛집 탐방 게시물을 올려 눈길을 끌고 있다.
 
황 대표는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1969년부터 설렁탕은 종로 만수옥’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이날 아침으로 먹은 설렁탕 맛을 묘사했다. 그는“뚝배기에 담긴 진한 사골국물이 보글보글 끓고 있습니다. 국물 한 술에 ‘아 좋다.’ 수육과 소면 한입에 깍두기 베어먹으며 그냥 혼자 웃습니다”라고 적었다.
 
4·15 총선에서 서울 종로에 출사표를 던진 뒤 황 대표는 연일 종로 골목을 누비고 있다.
 
황 대표는 만수옥 에 대해 “종로 안국동에서 40년 넘게 설렁탕 맛을 이끈 설렁탕 전문점”이라며 “제가 혼자 웃는 이유를 만수옥 설렁탕을 직접 맛보시면 아실 것”이라고 홍보하기도 했다.
 
지난 17일엔 ‘혜화칼국수, 그 맛을 아십니까’라는 제목으로 페이스북에서 칼국숫집을 소개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최근 혜화동의 한 아파트를 전세로 구해 이사한 그는 “혜화동 집으로 가는 길에 칼국수가 생각나 혜화동 로터리 근처에 있는 혜화칼국수집을 찾아갔다”며 “따뜻한 국물에 양념장을 살짝 넣어 무생채무침과 묵은지, 배추김치를 얹어 면발을 한 입 넣으니 저절로 이 소리가 나온다. ‘이 맛이다, 이 맛’”이라고 썼다.
 
이어 “이 맛은 종로의 맛이다. 종로주민의 구수한 정이다. 여러분, 혜화국수 완국하시고 종로의 맛을 체험하십시오”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황 대표가 이처럼 ‘맛집 블로거’처럼 종로 맛집을 알리는 데 적극적인 것은 일부 국회의원의 지역구 관리 비법을 ‘벤치마킹’ 한 것으로 보인다.  
 
여의도 정가에선 지역구 내 전통시장이나 소상공인들을 매일 찾아다니며 민심을 청취하고 상권을 활성화한다는 ‘표밭갈이 비기'를 심심치 않게 들을 수 있다.
 
황 대표가 특히 메뉴로 '칼국수'나 '설렁탕'을 고른 것은 서민적인 이미지는 물론 종로와 인연이 깊다는 점을 부각하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그는 지난 7일 출마 선언을 할 때도 모교(경기고·성균관대) 시절 추억을 떠올리며 종로와의 인연을 강조했다.
 
황 대표 측 관계자는 “아직 가보지 않은 지역을 중심으로 단체 면담보다는 개별 유권자에게 밀도 있게 다가가 밑바닥 민심부터 다지겠다는 전략”이라고 설명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