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스크 쓰고도 폰 잠금해제 된다, 안면 인식하는 '얼굴 마스크'

중앙일보 2020.02.20 05:00
신종 코로나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마스크에 대한 사람들의 아이디어를 자극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마스크 착용은 일상이 됐다. 마스크가 현존하는 유일한 방어막이란 믿음에서다. 
 

마스크가 가리는 얼굴 인쇄된 마스크 개발
사전 신청자 1000명 넘어, 가격은 4만원대
컴퓨터 맵핑으로 정확도 높여, 끈도 얼굴색

마스크로 가려지는 얼굴 부위가 표면에 인쇄된 마스크. 이 때문에 마스크를 쓰고 있어도 안면 인식이 가능해 스마트폰 잠금해제를 할 수 있다는 게 개발자의 설명이다. [사진 faceidmasks.com]

마스크로 가려지는 얼굴 부위가 표면에 인쇄된 마스크. 이 때문에 마스크를 쓰고 있어도 안면 인식이 가능해 스마트폰 잠금해제를 할 수 있다는 게 개발자의 설명이다. [사진 faceidmasks.com]

 
하지만 마스크를 쓰다 보면 불편한 상황에 직면할 때가 있다. 마스크를 하루에도 몇 번 씩 벗어야 하는 경우가 생긴다. 대표적으로 스마트폰 잠금 해제나 모바일 결제 등을 할 때다. 얼굴을 카메라에 비춰 본인 인증을 하기 위해선 마스크를 벗어야 한다.  
 
마스크로 가려진 얼굴 부위가 인쇄된 마스크. 얼굴 인식에 방해되지 않도록 마스크 끈도 착용자의 얼굴색과 맞췄다. [사진 faceidmasks.com]

마스크로 가려진 얼굴 부위가 인쇄된 마스크. 얼굴 인식에 방해되지 않도록 마스크 끈도 착용자의 얼굴색과 맞췄다. [사진 faceidmasks.com]

 
하지만 앞으로는 이런 불편에서 해방될 수도 있다. 안면 인식이 가능한 ‘얼굴 마스크’가 미국에서 등장했기 때문이다. 18일(현지시간) 미국 IT매체 씨넷은 마스크를 쓴 사람의 얼굴 사진이 인쇄된 마스크가 나왔다고 보도했다. 이 마스크를 착용하면 스마트폰 잠금을 풀 수 있다고 전했다.   
 
마스크 착용자의 얼굴이 인쇄된 이 마스크는 착용하고 있어도 스마트폰 잠금 해제도 가능하다는 게 개발자의 설명이다. 또 마스크를 쓰고 있어도 누군지 금방 알아볼 수 있다. [사진 faceidmasks.com]

마스크 착용자의 얼굴이 인쇄된 이 마스크는 착용하고 있어도 스마트폰 잠금 해제도 가능하다는 게 개발자의 설명이다. 또 마스크를 쓰고 있어도 누군지 금방 알아볼 수 있다. [사진 faceidmasks.com]

 
이 마스크는 미국 디자이너 다니엘 베스킨이 개발했다. 그는 이 마스크를 상용화하기 위해 사전 제작 신청을 받는 홈페이지(faceidmasks.com/)도 개설했다. 이 마스크의 가격은 40달러(4만 7540원)다. 출시일은 아직 미정이다. 그런데도 신청자가 이미 1000명을 넘었다고 씨넷은 전했다. 홈페이지는 이 마스크에 대해 ‘얼굴 아이디(ID) 호환형 마스크’라고 소개했다. 
 
마스크로 가려진 얼굴 부위가 인쇄된 마스크. 끈도 착용자의 얼굴색과 맞췄다. [사진 faceidmasks.com]

마스크로 가려진 얼굴 부위가 인쇄된 마스크. 끈도 착용자의 얼굴색과 맞췄다. [사진 faceidmasks.com]

 
이 ‘얼굴 마스크’에는 마스크로 가려진 코·입·턱 등의 부위가 인쇄돼 있다. 제작 과정은 이렇다. 신청자들이 보내는 선명한 얼굴 사진을 마스크에 인쇄한다. 이때 컴퓨터 맵핑(mapping, 물체의 표면에 그림을 입히는 작업)을 통해 얼굴 사진을 왜곡 없이 마스크 착용자 얼굴과 일치시킨다. 얼굴 인식에 방해가 되지 않도록 마스크 끈도 사용자 얼굴색과 맞췄다. 사진은 마스크에 천연 염료로 인쇄해 호흡하는 데 무해하다는 설명이다.   
 
마스크로 가려진 얼굴 부위가 인쇄된 마스크. [사진 faceidmasks.com]

마스크로 가려진 얼굴 부위가 인쇄된 마스크. [사진 faceidmasks.com]

 
씨넷은 이 마스크에 대해 “사용자를 바이러스로부터 지키고, 얼굴 인식을 할 때 마스크를 벗는 불편함을 없애기 위해 개발됐다”고 소개했다. 이 마스크는 현재 여러 스마트폰 기기에서 얼굴 인식이 잘 이뤄지는지 테스트하고 있다고 씨넷은 전했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