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北 “신종 코로나 의심자 격리기간 30일로 연장”

중앙일보 2020.02.20 00:42
한대성 스위스 제네바 주재 북한 대표부 대사. [연합뉴스]

한대성 스위스 제네바 주재 북한 대표부 대사. [연합뉴스]

 
북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격리 기간을 기존 14일에서 30일로 두 배 늘렸다고 로이터통신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한대성 스위스 제네바 주재 북한 대표부 대사는 이날 로이터통신과 인터뷰에서 “과학적 결과에 따르면 코로나19는 3주 후에도 발병할 수 있다고 한다. 이에 따라 격리 기간을 30일로 연장했다”며 “예방이 치료보다 비용이 적게 든다”고 밝혔다.
 
또한 “우리는 특정 지역에서 일정 기간 엄격한 격리를 시행하고 있다”며 “(북한에서는) 코로나19 발병 사례가 없다”고 기존 발표를 재확인했다.
 
이와 관련해 세계보건기구(WHO) 타릭 야사레비치 대변인은 “북한 당국은 지난해  12월 30일부터 이달 9일까지 7281명의 여행객이 북한에 입국했고, 이 중 141명이 발열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고 알렸다”며 “이들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연합뉴스에 전했다.
 
아울러 “WHO는 북한 당국의 요청에 따라 시약을 비롯해 의료진을 위한 고글과 장갑, 마스크, 가운 같은 개인 보호 장비 등도 제공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