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프로배구 대한항공, 한전 잡고 4일 만에 선두 복귀

중앙일보 2020.02.19 20:29
19일 한국전력과 경기에서 득점을 올린 뒤 기뻐하는 대한항공 선수들. [사진 한국배구연맹]

19일 한국전력과 경기에서 득점을 올린 뒤 기뻐하는 대한항공 선수들. [사진 한국배구연맹]

프로배구 선두 다툼이 점입가경이다. 대한항공이 8연승을 달리며 4일 만에 다시 선두를 되찾았다.
 

비예나-정지석 강서브 폭격

대한항공은 19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도드람 V리그 남자부 5라운드 경기에서 한국전력을 세트 스코어 3-0(25-19, 25-18, 25-17)으로 이겼다. 대한항공은 1월 23일 삼성화재전 이후 8연승을 질주했다. 한국전력은 반대로 8연패에 빠졌다. 대한항공은 승점 3점을 추가하면서 승점 62점(22승 8패)을 기록, 한 경기를 적게 치른 우리카드(22승 7패, 승점61)를 제치고 1위로 올라섰다.
 
비예나가 서브 에이스 2개 포함, 양팀 통틀어 14점을 올렸다. 정지석도 블로킹 3개, 서브득점 5개를 기록하며 14점을 올렸다. 하지만 후위공격 1개에 그쳐 두 경기 연속 트리플크라운은 달성하지 못했다. 한국전력은 가빈이 12점을 올리며 분전했으나 역부족이었다.
19일 인천에서 열린 한국전력과 경기에서 서브를 넣는 대한항공 정지석. [사진 한국배구연맹]

19일 인천에서 열린 한국전력과 경기에서 서브를 넣는 대한항공 정지석. [사진 한국배구연맹]

대한항공은 이날 경기에서 미들블로커 김규민이 허리가 좋지 않아 빠졌다. 하지만 전혀 문제가 되지 않았다. 대한항공 세터 한선수는 경기 초반 진성태에게 3개의 속공을 주면서 한전 블로커들을 완전히 따돌렸다. 비에나의 서브 에이스까지 터지면서 1세트를 가볍게 가져갔다. 한국전력은 김명관과 이승준 등 신예들을 이날도 스타팅으로 기용했으나 대한항공의 노련함에 당했다. 가빈이 홀로 공격을 이끌었지만 한계가 있었다.
 
1세트에선 2득점에 그쳤던 정지석도 2세트에서 폭발했다. 정지석은 11-10에서 가빈의 공격을 가로막아 분위기를 끌어온 뒤 연속 서브 에이스로 완전히 흐름을 가져왔다. 3세트에서도 정지석이 키맨 역할을 했다. 정지석은 13-11에서 가빈의 공격을 또다시 블로킹 한 데 이어 긴 랠리를 마무리짓는 퀵오픈을 성공시켜 15-11을 만들었다. 결국 3세트만에 경기가 끝났다.
19일 한국전력과 경기에서 공격을 성공시키는 대한항공 비예나. [사진 한국배구연맹]

19일 한국전력과 경기에서 공격을 성공시키는 대한항공 비예나. [사진 한국배구연맹]

장병철 한국전력 감독은 "계속 힘든 경기를 할 것 같다. 리시브 라인이 흔들리는 부분이 있다. 그래도 끝까지 이 멤버로 나갈 것이다. 기존 선수들에게 미안하지만 어린 선수들을 잘 끌고 가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장 감독은 "어린 선수들이 아직 긴장을 해서 움직임이 경직된 느낌이다. 스스로 풀어내는 게 앞으로의 숙제다"라고 했다. 이어 "세터 김명관이 리시브가 빠른 상황에선 볼 컨트롤이 흔들리는데 그걸 고쳐야 한다. 포지션은 다르지만 이승준도 비슷하다. 강한 마음을 먹고 싸워햐 한다. 극복만 하면 좋은 선수가 될 수 있다"고 했다.
 
박기원 대한항공 감독은 "무난하게 한 것 같다. 선수들이 잘 했다"고 말했다. 이날 김규민 대신 출전한 진성태에 대해선 "갈 데까지 충성하라고 했는데 김규민이 허리가 아프다고 했다"고 웃으며 "진성태는 지난해도 많이 뛰었고, 준비가 잘 되어 있다. 오늘보다 조금만 더 잘해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대한항공은 28일 삼성화재전까지 휴식기간이 길다. 박 감독은 "대표팀 선수들도 그렇고 선수들이 지쳐 있어 휴식 위주로 진행할 계획"이라고 했다. 라운드 MVP를 추천해달라는 말엔 오은렬을 꼽으며 "배구는 19명이 하는 건데, 한 명 꼽으라면 오은렬이다. 신인치고는 당차지 않나. 무난하게 리시브도 잘 해주고 있다"고 했다.
 
여자부에선 GS칼텍스가 도로공사를 세트 스코어 3-0(25-21, 25-19, 25-17)으로 이겼다. 메레타 러츠가 양팀 통틀어 최다인 20점을 올리며 활약했다. 16승8패(승점49)가 된 GS칼텍스는 선두 현대건설(19승5패, 승점51)을 승점 2점 차로 따라붙었다. 도로공사는 6연패에 빠졌다.
 
인천=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