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UAE 이어 이란도 뚫렸다, 코로나 확진자 2명 발생…첫 사례

중앙일보 2020.02.19 20:14
이란에서 처음으로 신종 코로나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나왔다. 
 
이란 보건부 키아누시 자한푸르 대변인은 19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이란 중부 도시 곰에서 신종 코로나 확진자 2명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중동 지역에서 처음 신종 코로나 확진자가 나온 아랍에미레이트 두바이에서 지난 2월 1일 시민들이 마스크를 하고 거리를 지나고 있다. 아랍에미레이트에 이어 이란에서도 19일 신종 코로나 확진자 2명이 확인됐다. [EPA=연합뉴스]

중동 지역에서 처음 신종 코로나 확진자가 나온 아랍에미레이트 두바이에서 지난 2월 1일 시민들이 마스크를 하고 거리를 지나고 있다. 아랍에미레이트에 이어 이란에서도 19일 신종 코로나 확진자 2명이 확인됐다. [EPA=연합뉴스]

 
이란에서 신종 코로나 감염자가 보고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란 보건부는 확진자의 국적은 공개하지 않았다. 현재 중동 지역에서는 아랍에미리트(UAE)에서 중국인·필리핀인·인도인 등 9명이 감염돼 3명이 완치됐고 6명이 치료 중이다.
 
자한푸르 대변인은 트위터에서 "지난 이틀간 진행한 1차 검사에서 신종 코로나와 B형 인플루엔자 모두 양성 반응이 나왔다"라며 "추가 검사를 통해 최종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전했다.
이영희 기자 misquic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