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檢조사받다 10층서 투신한 20대, 흙바닥에 떨어져 목숨 건졌다

중앙일보 2020.02.19 20:09
[사진 연합뉴스TV 제공]

[사진 연합뉴스TV 제공]

 
강도상해 혐의로 검찰에서 조사를 받던 20대 남성이 10층에서 뛰어내리는 사건이 발생했다. 다행히 이 남성은 목숨을 건졌다.
 
19일 경찰과 검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30분께 서울북부지검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던 A(25)씨는 검찰청사 10층에 있는 검사실 밖으로 투신해 청사 4층 정원으로 추락했다.
 
당시 A씨는 검사실에서 검사와 피의자 조서를 정리하던 중 갑자기 검사실 내부에 별도로 마련된 검사 방으로 뛰어들어가 문을 잠갔고 이후 창문으로 뛰어내렸다.
 
검사실에는 A씨를 포함해 검사와 수사관, 실무관 등 검찰 관계자들이 함께 있었지만 A씨의 돌발 행동을 막진 못했다.
 
A씨는 청사 4층에 조성된 정원 흙바닥에 떨어져 크게 다치진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현재 의식이 있는 상태다.
 
앞서 서울 동대문경찰서는 강도상해 혐의로 A씨를 구속하고 18일 검찰에 송치했다.
 
서울 동부구치소에 수감된 A씨는 이날 오후 2시부터 검찰에서 피의자 조사를 받았다.
 
검찰 관계자는 “조사 과정에서 강압 수사는 없었던 것으로 파악된다”며 “정확한 경위를 파악하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