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황교안, 확진자 급증에 “정부는 무엇 하고 있나”

중앙일보 2020.02.19 18:13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19일 국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19일 국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19일 “정부는 무엇을 하고 있나”라며 “정부의 초동 대응 실패를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우한폐렴(코로나19)’ 사태가 급격히 악화되고 있다. 정말 걷잡을 수 없는 방역 대위기가 시작된 게 아닌지 염려스럽기 그지없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정부는 국민들의 깊은 우려와 전문가들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늑장 대응, 중국 눈치 보기 대응으로 일관했다”며 “과할 정도로 대응하겠다더니 전부 말뿐이었다. 그 사이에 우한폐렴 바이러스는 누구의 눈치도 보지 않고 방역망 밖으로 퍼져나가고 있었다”고 거듭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이제라도 의협의 권고에 따라 중국 입국 제한 조치의 확대를 검토해야 할 것”이라며 “사태의 장기화에 대비해 범국가적 방역체계를 마련해야 한다. 저도 미래통합당도 적극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대구 지역구 의원인 강효상, 곽상도 의원도 이날 입장문을 통해 “역학조사 이상의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어제 첫 발병 이후, 대구 시민은 밤사이 환자가 더 늘어났을지 모른다는 불안감에 떨어야 했다”며 “질병관리본부가 역학조사 중이라고는 하나, 갑자기 이렇게 확산되면 역학조사는 의미가 없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지역 주민들에게 실상을 알리고, 스스로 강구책을 마련할 수 있는 기회를 줘야한다”며 “방역당국은 보안 유지만 요구하지 말고, 적극 방역체제로 시스템을 전환해서 사회적 감염을 조기에 차단해야 한다. 아울러 높은 감염력에 비해 치사율은 낮은 만큼, 의료시설과 인력 확보에도 만전을 기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이창수 미래통합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역학적 고리가 없는 이른바 지역사회감염이 나타나고 있다는 점이 우려스럽다”며 “해외여행을 한 적도 없고, 감염자와 접촉한 이력도 없는 확진자들이 발생하는 가운데, 불특정 다수로 확산될 가능성이 커진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문대통령은 어제 국무회의에서는 ‘과도한 공포와 불안이 경제를 더욱 어렵게 한다’고 했다”며 “이런 상황에서도 국민들의 공포와 불안을 ‘과도하다’고 할 수 있는지 되묻고 싶다”고 했다. 이어 “질병관리본부의 발표대로 이제 새 국면에 들어섰다. 선제적 대응, 강력한 대응으로 지역사회전파를 막기 위해 국력을 집중해야할 때”라고 전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