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형오 갈수록 이상"…유승민, 이혜훈에게 보낸 문자 포착

중앙일보 2020.02.19 17:58
이혜훈 미래통합당 의원이 19일 국회 본회의에 참석해 4·15 총선 공천에서 '컷오프' 위기에 직면한 상황을 유승민 통합당 의원에게 전하고 있다. 사진은 유 의원이 통합당 공천관리위원에게 보냈던 문자로 "공천 형평성에 어긋난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사진 더팩트]

이혜훈 미래통합당 의원이 19일 국회 본회의에 참석해 4·15 총선 공천에서 '컷오프' 위기에 직면한 상황을 유승민 통합당 의원에게 전하고 있다. 사진은 유 의원이 통합당 공천관리위원에게 보냈던 문자로 "공천 형평성에 어긋난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사진 더팩트]

미래통합당 유승민·이혜훈 의원이 19일 총선 공천과 관련해 나눈 문자 메시지. [사진 더팩트]

미래통합당 유승민·이혜훈 의원이 19일 총선 공천과 관련해 나눈 문자 메시지. [사진 더팩트]

"김형오가 갈수록 이상해지네." 
 
유승민 미래통합당 의원이 이혜훈 통합당 의원에게 19일 보낸 문자 메시지에서 이같은 내용이 포착됐다.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의 4·15 총선 공천 원칙과 방향에 대한 유 의원의 의구심이 드러난 것이다.
 
더팩트에 따르면 이 의원은 이날 오전 임시국회가 열린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1분 차이로 명운이 갈릴 수도 있다"는 내용의 메시지를 유 의원에게 보냈다. 총선 공천에서 '컷오프'(경선 배제) 위기에 놓이자 도움을 요청한 것이다.
 
이에 대한 답장으로 유 의원은 자신이 김세연 공천관리위원 등에게 "형평성에 어긋난다"며 보냈던 메시지를 복사해 이 의원에게 전달했다. 
 
여기에는 "이언주나 새보수당이나 통합은 마찬가지인데 이언주는 험지인 경기광명을 피해서 부산으로 단수공천 받고, 이혜훈은 컷오프, 지상욱·민현주는 수도권 경선, 하태경은 경선…"이라며 공천 형평성을 지적하는 내용이 담겼다. 
 
미래통합당 유승민·이혜훈 의원이 19일 총선 공천과 관련해 나눈 문자 메시지. [사진 더팩트]

미래통합당 유승민·이혜훈 의원이 19일 총선 공천과 관련해 나눈 문자 메시지. [사진 더팩트]

또 "김형오 의장님(공천관리위원장)의 공천에 원칙이 뭐냐는 반발이 제기되고 있다"며 "어제 김무성 대표의 지적에 공감하는 사람들이 많다"는 문구가 포함됐다. 
 
서울 서초갑에서 3선을 한 이 의원은 범보수세력인 통합당에 합류했으나 김 위원장이 지휘하는 공천 심사에서 컷오프 위기에 처한 것으로 알려졌다. 
 
새로운보수당의 실질적 리더인 유 의원은 지난 9일 총선 불출마 선언 후 대구로 내려가 공식 일정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다. 17일 통합당 출범식에도 불참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