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31번과 신천지 10명, 역학조사 비협조···몸싸움은 가짜뉴스"

중앙일보 2020.02.19 15:53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1번 환자(61·여)가 보건당국의 역학조사에 비협조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보건당국은 이 환자가 현재 격리 치료를 거부하고 있다는 소문에 대해서는 “사실무근”이라고 일축했다.  
  

“31번 환자, 격리치료 거부와 몸싸움은 가짜뉴스”


권영진 대구시장은 19일 오전 브리핑에서 “31번째 환자가 신상이 공개되는 등 여러 가지 상황으로 압박을 받은 것 같다. 조사에 굉장히 비협조적인 면이 있었다”고 말했다. 
 
보건당국은 이날 새로 확진된 환자들 중 31번 환자와 같은 교회(신천지예수교회) 신도로 확인된 10명의 동선을 파악하는 데도 애를 먹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구시 관계자는 “10명의 추가 확진자가 이동 경로 확인에 협조를 잘 안 해주고 있다”며 “자세한 이동 경로 파악과 방역에 어려움이 많다”고 전했다.
 
이런 분위기 속 이날 인터넷에선 31번 환자가 이송된 병원에서 치료를 거부하고 의료진과 몸싸움을 하면서 퇴원을 요구하고 있다는 등의 확인되지 않은 소문이 퍼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것으로 알려진 19일 오전 대구 중구 경북대학교 병원 응급실이 폐쇄됐다. [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것으로 알려진 19일 오전 대구 중구 경북대학교 병원 응급실이 폐쇄됐다. [뉴시스]

그러나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경찰청과 대구에 나가있는 팀(특별대책반)에 확인한 결과 (관련 소문은) 사실무근임을 확인했다. 근거가 없는 가짜뉴스로 판단하고 있다. (31번 환자가) 치료를 잘 받고 있다”고 말했다.
19일 오전 대구지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대구시 중구 경북대학교 병원 응급실이 폐쇄됐다. [연합뉴스]

19일 오전 대구지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대구시 중구 경북대학교 병원 응급실이 폐쇄됐다. [연합뉴스]

보건당국은 또 이 환자가 확진 전 열흘간 입원했던 새로난한방병원에서 의료진의 코로나19 검사 권고를 거부했다는 논란과 관련 “병원 측이 (검사를) 권고를 한 것은 사실이나 이를 따르지 않았다고 처벌할 수는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 본부장은 “병원에서 검사를 권유했다고 들었다. 그런데 본인은 해외를 다녀오지 않았고 증상이 상당히 경증이다 보니 코로나19의 가능성이 높다고 보지 않았던 것 같다. 시간이 지나면서 폐렴증상이 생기고 검사를 받게 됐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현행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제42조 감염병에 관한 강제처분, 제80조 벌금)에 따르면 격리조치 거부자는 고발 조치해 벌금을 물리고 경찰 협조를 받아 신병을 확보, 강제 격리 조치할 수 있다. 
 
그러나 정 본부장은 “(31번 환자가) 중국을 다녀왔다거나 (확진자와) 접촉을 하는 등 코로나19를 의심할 만한 상황은 아니었다고 판단한다. 이 조항을 적용할 수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