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생활 논란' 이훈, 총선 불출마…"당에 누 끼칠 수 없어"

중앙일보 2020.02.19 14:14
이훈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이훈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이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4·15 총선에 출마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 의원은 부적절한 사생활 논란으로 당 공천관리위원회의 정밀심사 대상에 올랐다. 민주당 공천 심사가 본격화한 이후 불출마를 선언한 첫 사례다. 
 
이 의원은 19일 입장문을 통해 "저는 이번 21대 국회의원 총선거에 출마하지 않기로 했다"며 "그동안 저를 응원해주신 금천 주민들께 머리 숙여 깊이 감사드리며 더 이상 기대를 받들 수 없게 되어 한없이 송구한 마음을 전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억울하고 속상하지만 저에 대한 작은 논란조차 본의 아니게 당에 누를 끼칠 수 있다는 결론을 내렸다"면서 "혼탁해져버린 지역 내 상황이 당의 경쟁력을 갉아먹고 당원들의 단합을 저해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고 불출마 배경을 설명했다. 
 
이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성공적인 마무리를 위해 민주당의 총선 승리가 꼭 필요하다"며 "이를 위해 공정하고 투명한 공천뿐만 아니라 혁신공천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최근 우리당은 대내외적으로 많은 어려움에 직면해 있다"며 "당의 주요 구성원들의 희생정신이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한 시점"이라고 덧붙였다.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시절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을 지낸 이 의원은 서울 금천구를 지역구로 두고 있다. 이 지역에서는 이목희 전 의원, 차성수 전 금천구청장 등이 출사표를 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