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 성동구 확진자 78세男···감염경로 모르는 네번째 환자

중앙일보 2020.02.19 09:02
18일 오후 대구시 수성구의 한 병원에서 입원 환자들이 대구의료원으로 이송하기 위해 의료진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이 병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국내 31번째 확진자가 최근까지 입원했던 것으로 알려져 방역 당국은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하고자 이 병원 입원환자들을 대구 의료원으로 이송했다. [연합뉴스]

18일 오후 대구시 수성구의 한 병원에서 입원 환자들이 대구의료원으로 이송하기 위해 의료진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이 병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국내 31번째 확진자가 최근까지 입원했던 것으로 알려져 방역 당국은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하고자 이 병원 입원환자들을 대구 의료원으로 이송했다. [연합뉴스]

서울 성동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나왔다. 해외여행력이나 확진자 접촉력이 없어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국내 네번째 환자다.
 
성동구청은 19일 페이스북을 통해 코로나 19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성동구는 "확진자는 성동구의 한 아파트에 거주하는 78세 이모씨로 해외 여행력이 없으며 확진자 접촉력이 없다"고 발표했다. 성동구는 이 환자가 고열 등의 증세로 지난 18일 한양대 병원에 외래로 방문해 폐렴을 확인한 후 의료진이 코로나를 의심해 한양대 선별진료소로 안내됐다고 설명했다.
 
이 환자는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진행해 19일 새벽 확진 판정을 받고 국가지정병원으로 이송됐다. 성동구는 "질병관리본부 즉각대응팀 역학조사에 협조해 감염위험성이 있는 증상발현 이후 동선을 정확하고 신속하게 최대한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성동구는 또 한양대병원에 대해 의료진을 격리하고 방역 소독을 실시했다고 덧붙였다.
김현예 기자 hykim@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