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촬영 중 몰래 손 잡았다?…현빈·손예진 “해프닝일 뿐” 열애설 부인

중앙일보 2020.02.19 08:54
[일간스포츠]

[일간스포츠]

배우 현빈(37)과 손예진(37) 측이 열애설을 또 한 번 부인했다.
 
두 사람의 열애설은 최근 종영한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메이킹 영상이 인터넷상에서 화제가 되면서 불거졌다. 이 영상에는 현빈과 손예진이 ‘치맥’을 즐기는 모습이 담겼다. 일부 네티즌은 두 사람이 테이블 밑에서 손을 잡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는 손예진이 자신의 두손을 쥔 모습이 오해를 산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현빈 소속사 VAST엔터테인먼트 측은 18일 뉴시스에 “촬영 중 몰래 손예진씨 손을 잡았다는 건 말도 안 된다”며 “손예진씨가 두 손을 모으고 있는 걸 네티즌들이 잘못 본 것 같다”고 말했다.
 
소속사는 또 “혹여 사귄다고 해도 촬영장에서 그렇게 행동할 만큼 프로의식이 없지는 않다”며 “작품이 워낙 잘 돼서 가져주는 관심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손예진 소속사 엠에스팀엔터테인먼트 측도 “해프닝일 뿐”이라는 입장이다. 
 
한편 영화 ‘협상’으로 처음 인연을 맺은 현빈과 손예진은 이미 두 차례 열애설이 났지만, 그때마다 “사실이 아니다”고 부인해왔다. ‘사랑의 불시착’ 촬영 중엔 결혼설과 결별설이 비슷한 시기에 확산했는데, 이에 양측은 “사귄 적도 없는데 어떻게 결혼 혹은 결별을 하느냐”고 밝혔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