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해양·환경위성 '천리안 2B호' 남미 기아나서 발사

중앙일보 2020.02.19 07:24
천리안위성 2B호.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천리안위성 2B호.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국내 기술로 개발한 정지궤도 해양·환경 위성 '천리안 2B호'가 19일 오전 7시 18분(현지시간 18일 오후 7시 18분) 남아메리카 프랑스령 기아나의 기아나 우주센터에서 발사됐다.
 
위성은 발사 26분 뒤 전이궤도에 진입하게 된다. 전이궤도는 지구와 가깝게는 251㎞, 멀게는 3만5822㎞ 떨어진 지점을 잇는 타원궤도다. 발사 31분 뒤 발사체에서 위성이 분리되고 발사 40분 뒤에는 호주 야사라가 추적소와 첫 교신을 하게 된다.
 
천리안 2B호는 해양·환경 관측 위성으로, 2011년부터 한국항공우주연구원과 한국해양과학기술원, 한국항공우주산업, 미국 볼에어로스페이스사, 프랑스 에어버스사 등이 참여해 개발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