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윤여준 “황교안, 크게 지지 않을 것…일찍 승부 걸었어야”

중앙일보 2020.02.19 06:55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18일 오후 서울 종로구 교남동 상가밀집지역을 방문해 상인과 인사나누고 있다. [뉴스1]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18일 오후 서울 종로구 교남동 상가밀집지역을 방문해 상인과 인사나누고 있다. [뉴스1]

윤여준 전 환경부 장관은 18일 이낙연 전 국무총리와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와의 ‘종로대전’과 관련해 “황 대표로선 밑질 것이 없는 싸움인데 일찍 승부를 걸었어야 했다”며 아쉬움을 나타냈다. 여러 상황을 종합할 때 “황 대표가 져도 크게 질 것 같지 않다”고 예상하며 근소한 패배가 오히려 황 대표 앞날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윤 전 장관은 평소 개혁 보수라는 평가를 받아온 인물이다.
 
윤 전 장관은 이날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황교안 대표 종로출마 선언이) 늦었다”면서 “처음부터 그렇게 승부를 빨리 걸었어야 했는데 황 대표가 정치를 하던 분이 아니었기에 결심을 빨리 못했던 것 아닌가 싶다”고 아쉬워했다.
 
이어 “정치적 승부를 해본 사람이라야 과감하게 결정하는데 그런 훈련이 안 되어 있는 분이니까 굉장히 망설였던 것 아닌가”라고 추측했다.
 
진행자가 선거 결과에 대해선 “얼마나 크게 지느냐, 이기느냐가 중요하다”며 “(황 대표가) 아주 크게 지면 큰 상처가 될 수 있지만 지금 같으면 져도 크게 질 것 같지 않다고 사람들이 그러더라”고 주변 여론을 전했다.
 
그러면서 “설사 졌더라고 만약에 근소한 차이라면 황 대표 정치적 장래는 탄탄하다고 봐야 한다”며 황 대표가 이기면 더욱 좋고 지더라고 접전 끝에 패해도 남는 장사라고 판단했다.
 
반면 “(이낙연 전 총리가) 지면 매우 큰 상처가 된다”면서 “그러니까 (황 대표로선) 손해 볼 게 없는 싸움인데 일찌감치 승부를 걸지 않고 왜 저렇게 미적거렸느냐”고 지적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