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간호사 탈의실에 몰카 설치한 의사의 변명 "평판 확인하려고"

중앙일보 2020.02.17 15:40
이 사진은 기사 내용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연합뉴스TV]

이 사진은 기사 내용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연합뉴스TV]

여성 간호사들이 옷을 갈아입는 방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한 의사가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 
 
울산지법 형사6단독 황보승혁 부장판사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성적 목적 다중이용장소 침입)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31)에게 징역 4개월을 선고했다고 17일 밝혔다.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도 명령했다. 
 
울산 한 종합병원 의사인 A씨는 지난해 4월 17일 오후 11시 30분쯤 자신이 근무하는 병원 탕비실에 들어가 천장 환풍기에 초소형 카메라를 설치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 탕비실은 여성 간호사들이 탈의실로 사용하던 공간이었다. 
 
A씨가 설치한 카메라는 이튿날 오전 한 간호사에 의해 발각됐다. 실제 촬영된 영상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재판에서 "간호사들 사이에서 내 평판을 확인하려고 카메라를 설치했을 뿐 성적인 목적은 없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재판부는 "범행 전후 정황과 피고인 태도 등으로 볼 때 여성 간호사들이 옷을 갈아입는 장면을 몰래 촬영하려고 카메라를 설치한 것이라고 넉넉히 판단할 수 있다"며 A씨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어 "피고인이 범의(범죄의 고의)를 부인하는 등 개전의 모습을 보이지 않는 점, 피해 간호사들 상당수가 피고인의 처벌을 원하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