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루 16도 하락…북서기류의 기습, 날씨 역주행

중앙일보 2020.02.17 00:04 종합 2면 지면보기
수도권과 제주도 산지에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16일 서울 종로구 일대에서 시민들이 눈을 맞으며 걷고 있다. 기상청은 오늘(17일) 서울 아침기온이 영하 6도까지 떨어진다 고 예보했다. [뉴스1]

수도권과 제주도 산지에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16일 서울 종로구 일대에서 시민들이 눈을 맞으며 걷고 있다. 기상청은 오늘(17일) 서울 아침기온이 영하 6도까지 떨어진다 고 예보했다. [뉴스1]

하루 만에 서울 기온이 16도 가까이 떨어지면서 성큼 다가왔던 봄기운이 한발 물러났다. 눈과 함께 찾아온 갑작스러운 강추위는 18일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 등 전국 곳곳에는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상태다.
 

남서류 영향 1~2월 봄날씨 이어져
북쪽 찬 공기 갑자기 한반도 유입
수도권·충청·호남 등 대설주의보
서울 아침 영하 6도…빙판길 주의

기상청은 16일 전국 대부분 지역에 영하권의 강추위가 지속되면서 호남 지역을 중심으로 17일까지 최고 20㎝ 이상의 눈이 내릴 것으로 내다봤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서울의 적설량은 3.9㎝(오후 1시 기준)로 올겨울 가장 많은 눈이 내렸다. 서울은 이번 겨울에 딱 두 번 적설량이 기록됐다. 지난 4일(0.8㎝)과 지난달 19일(0.3㎝)로 눈이 거의 쌓이지 않을 만큼 적게 왔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서울을 비롯해 경기(화성·안성·평택), 제주(제주도 산지)에 대설주의보를 내렸다. 오후 들어 대설주의보는 경기(하남·여주·포천 등), 강원(횡성·철원 등), 충남(공주·당진), 충북(청주·보은 등), 전북(진안·무주 등)으로 확대됐다. 대설주의보는 24시간 쌓인 눈(신적설)이 5㎝ 이상으로 예상될 때 발효된다.
 
서울 낮 기온 변화.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서울 낮 기온 변화.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기상청은 “17일 새벽부터 아침 사이에 눈이 강하게 내리는 곳이 있겠고 낮 동안에도 산발적으로 지속되겠다”고 예상했다. 윤기한 기상청 통보관은 “강한 찬 공기가 들어오면서 대기와 해수의 온도차에 의해 눈구름이 강하게 발달했다”며 “밤 기온이 영하권으로 낮아지면 도로 등이 얼어 작은 눈이라도 크게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되니 출근길 운전에 특히 주의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서울과 경기, 강원 영서, 경남 서부 내륙에는 17일까지 1~5㎝의 눈이 내리겠다. 제주 산지에는 최고 30㎝까지 눈이 쌓이는 곳이 있겠다. 특히 전라도를 중심으로는 다소 긴 시간 동안 눈이 내리면서 최고 20㎝ 이상의 매우 많은 눈이 쌓일 것으로 예상된다.
 
1월부터 전날까지만 해도 봄과 같던 따뜻한 날씨가 강추위로 돌변한 이유는 무엇일까. 기상청은 갑작스러운 찬 공기의 유입 때문에 전국의 기온이 이례적으로 크게 내렸다고 설명했다. 이날 서울의 낮 최고기온은  0.1도로 전날의 최고기온(15.6도)과 큰 차이를 보였다. 하루 만에 무려 15.5도나 떨어진 것이다.
 
윤 통보관은 “15일까지는 남쪽에서 남서기류가 강하게 유입된 데다 날씨도 맑아 전국적으로 따뜻한 날씨가 이어졌다”고 말했다. 그러나 “16일 기류가 북서로 바뀌면서 한랭전선의 후면을 따라 북쪽의 찬 공기가 본격적으로 들어오면서 갑자기 강추위가 몰려오는 롤러코스터 같은 날씨가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17일 전국의 아침 최저기온은 -9~0도, 낮 최고기온은 -4~5도로 더욱 쌀쌀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은 아침 기온이 영하 6도까지 낮아지겠고, 체감기온은 영하 12도로 더 춥게 느껴지겠다.
 
18일에는 전국의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5도까지 떨어지면서 한파가 절정에 이르겠다. 이후 18일 낮부터 기온이 점차 오르기 시작하면서 추위가 풀리고 평년 기온을 회복할 전망이다.
 
미세먼지 농도는 당분간 낮은 수준을 유지하겠다. 17일에는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전국의 미세먼지 농도가 ‘보통’ 수준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중국에서 발원한 황사가 북서풍을 타고 남하하면서 17일 새벽 서해안과 일부 남부 지역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천권필 기자 feeli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