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카데미 4관왕' 봉준호 감독, 금의환향 "코로나 극복 대열에 동참하겠다"

중앙일보 2020.02.16 17:58
영화 '기생충'으로 오스카상 4관왕을 휩쓴 봉준호 감독이 16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을 통해 귀국했다. [연합뉴스]

영화 '기생충'으로 오스카상 4관왕을 휩쓴 봉준호 감독이 16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을 통해 귀국했다. [연합뉴스]

영화 '기생충'으로 올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등 4관왕을 차지한 봉준호 감독이 귀국했다.  
 
16일 오후 5시 50분쯤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을 통해 귀국한 봉 감독은 "미국에서의 긴 일정이 홀가분하게 마무리돼서 기분이 좋다"며 "이제 조용히 원래 본업인 창작으로 돌아갈 수 있게 된 것 같아서 기쁜 마음"이라는 소감을 밝혔다. 
 
지난 9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 92회 아카데미 시상식이 끝난 뒤 현지에 머물며 일정을 소화해 온 봉 감독이 이날 공항에 모습을 드러내자 많은 인파가 환호를 보냈다.  
 
이에 봉 감독은 "아까 박수를 쳐주셨는데 많이 감사하다"면서 "오히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를 훌륭하게 극복하고 있는 국민분들께 박수를 쳐드리고 싶은 마음"이라며 웃었다. 
 
봉 감독은 "미국에서 뉴스를 많이 봤다"며 "이제 저도 손을 열심히 씻으면서 (신종) 코로나 극복 대열에 동참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5월 칸 국제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받은 '기생충'은 올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영화상 등 4관왕에 올랐다. 
 
봉 감독은 오는 19일 출연 배우, 제작진들과 기자회견을 열고 자세한 소감을 밝힐 계획이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