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세균 “중국인 유학생 면밀 관리…혐오 없게 포용해야”

중앙일보 2020.02.16 17:39
정세균 국무총리가 16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16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16일 “중국에서 들어오는 유학생들은 일반 중국 입국자와 마찬가지로 특별 입국절차를 통해 정부 방역망 내에서 면밀히 관리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에서 “개강을 앞두고 중국에서 들어오는 유학생 관리 등 위험 요소도 지혜롭게 헤쳐나가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입국 후에도 14일간 대학과 지자체, 방역당국 간 긴밀한 협력 체제하에 관리될 것”이라며 “유학생들이 입국하지 않고도 현지에서 학습할 수 있는 원격수업 여건도 대학별로 마련하게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외국 유학생도 우리 학생이므로 혐오나 갈등이 생기지 않게 포용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이날 국내에서 29번째 확진 환자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정부는 엄중한 인식하에 긴장을 유지하며 상황을 분석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9번째 환자(82세 남성, 한국인)가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국내 확진자 중 최고령인 이 환자는 해외 여행력이 없고, 앞서 발생한 확진자의 접촉자도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정 총리는 “정부는 지역사회와 의료기관에서 발생할 수 있는 추가 감염 사례를 차단하는 데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면서 “보건 당국은 환자를 조기에 발견할 수 있도록 지역사회 감시체계를 강화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어 “특히 요양병원과 같이 건강 취약계층이 계시는 시설은 더 철저하게 관리하고 접촉자 관리를 강화하기 위한 방안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정 총리는 “최근 중국에서 지역사회 유행이 지속되고, 일본·싱가포르에서도 지역사회 전파가 시작됐다”면서 “주변국 동향을 면밀히 살펴 국제사회와의 공조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