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9번 환자, 82세 고령·심장병에도 안정적인 상태"

중앙일보 2020.02.16 15:14
16일 국내 29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다녀간 고대안암병원 응급실 입구에 폐쇄 관련 안내문이 붙어 있다. [연합뉴스]

16일 국내 29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다녀간 고대안암병원 응급실 입구에 폐쇄 관련 안내문이 붙어 있다. [연합뉴스]

신종코로나감염증(코로나19) 29번째 환자가 비교적 안정적인 상태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환자는 82세로 고령인데다, 심장병을 앓아온 점 등의 위험 요인을 안고 있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16일 정례 브리핑에서 "29번째 환자는 지금 서울대병원으로 옮겨서 진료를 받고 있다. 저희가 서울대병원에 상태를 확인한 결과, 37.5~37.6도의 열이 있다. 그리고 폐렴 소견이 있다. 산소 치료 같은 걸 할 정도는 아니고, 안정적인 상태를 보인다. 입원한 상태에서 환자의 진행 상황을 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정 본부장은 "29번 환자가 처음에 가슴 통증이 있어서 아마 (고대 안암병원) 응급실에서 그런 심근경색증 검사나 응급처치를 받은 것으로 알고 있다. 안암병원에서 어떤 약을 투약했고, 어떤 검사를 했는지 좀 더 파악해야 한다"고 말했다.
 
29번째 확진자 이동 경로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29번째 확진자 이동 경로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질병본부는 이 환자가 15일 오전 11시경에 안암병원을 방문했고, 16일 새벽 1시 45분~2시에 입원치료 격리병상(서울대병원)으로 이송됐다고 밝혔다. 안암병원 응급실의 중증구역에서 진료를 받았고, 선별진료소를 거치지 않았다. 
 
이 환자는 가슴 통증을 호소하며 고대 안암병원 응급실을 찾았고, 심장과 X ray 검사를 받았다. 여기서 폐렴인지 폐부종인지 판단하기 애매한 미약한 폐렴 증세를 보여서 컴퓨터단층촬영(CT)을 했다. 이 검사에서 바이러스성 폐렴과 비슷한 증세가 나와 바로 음압병동으로 격리해 신종코로사 검사에 들어갔다고 한다. 
 
고려대는 이 환자를 서울대병원으로 이송하기 전 응급실을 폐쇄했다. 병원 의료진, 청소 인력 36명을 자가 격리했고, 응급실에 있던 다른 환자 6명을 1인실에 격리했다.  
 
 
 정 본부장은 "이 환자가 아무래도 해외 여행력이나 이런 위험요인이 없었고, 심근경색증 같은 그런 가슴통증으로 진료를 받았기 때문에 (다른 사람과) 노출이 어느 정도는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CCTV 분석 등으로 동선을 파악하면서 노출자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본부장은 "어떤 역학적인 연관성이 있는지, 어디가 감염원이고 감염 경로인지 조사를 하고 판단해애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신성식 기자 sssh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