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29번 환자 들렀던 종로구 노인회관 폐쇄 조치

중앙일보 2020.02.16 13:51
(서울=뉴스1) 박지혜 기자 = 신종코로나감염증(코로나 19) 29번 확진자가 다녀간 16일 서울 성북구 고려대 안암병원 응급실에서 성북구 보건소 관계자들이 방역소독을 하고 있다. 이날 29번 확진자가 다녀간 고려대 안암병원 응급실은 폐쇄되고 36명의 의료진이 격리됐다. 고려대병원 측은 29번 환자가 16일 오전 흉통을 호소하며 응급실을 방문한 사실을 확인하고 즉시 응급실을 폐쇄하고 소독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2020.2.16/뉴스1

(서울=뉴스1) 박지혜 기자 = 신종코로나감염증(코로나 19) 29번 확진자가 다녀간 16일 서울 성북구 고려대 안암병원 응급실에서 성북구 보건소 관계자들이 방역소독을 하고 있다. 이날 29번 확진자가 다녀간 고려대 안암병원 응급실은 폐쇄되고 36명의 의료진이 격리됐다. 고려대병원 측은 29번 환자가 16일 오전 흉통을 호소하며 응급실을 방문한 사실을 확인하고 즉시 응급실을 폐쇄하고 소독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2020.2.16/뉴스1

16일 확인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국내 29번째 확진자는 서울 종로구 주민으로 가슴 통증으로 고려대안암병원 응급실을 찾은 것으로 드러났다. 또 이 환자가 확진 전 들렀던 종로구의 노인회관이 폐쇄 조치된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이 환자와 관련돼 폐쇄된 것인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6일 “국내 29번째 신종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했다”며 “29번째 확진자는 38년생(82세) 한국인 남성으로 해외여행력은 없다”라고 밝혔다. 질병관리본부는 이 환자가 서울 고려대안암병원을 내원해 검사를 받은 결과 양성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현재 그는 서울대병원 음압격리병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16일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현재 파악하기로는 이분이 다니셨던 노인회관, 그 회관 정확한 명칭을 제가 보고 받지는 못했는데 거기는 이미 폐쇄가 오래 전에 아마 폐쇄가 돼서 거기를 이용했는지에 대해서는 확인 중에 있다. 그런데 폐쇄가 된 걸로는 일단 상황보고는 받은 상황이고 더 정확한 것은 역학조사가 진행되면 동선과 접촉자의 범위에 대해서는 말씀을 드리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정 본부장은 이어 "보름 정도 전에 폐쇄된 것으로 들었는데 명확하지 않다. 확인해서 말씀드리겠다. 폐쇄를 한 이유는 이분(29번 환자)하고 상관없는 이미 기존에 있었던 조치이고 대부분 지역사회,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사회복지, 이런 시설들이 일부 폐쇄된들이 꽤 있다. 그래서 그런 맥락으로 이해하고 있다. 정확한 사유에 대해서도 조사해서 말씀을 드리도록 하겠다"라며 "확실한 것은 이 29번째 환자 때문에 폐쇄된 것은 아니고 이전에 이미 운영을 중단한 상태라는 것만 확인드리겠다"라고 설명했다.
이에스더 기자 etoil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