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방역망 밖에서 나온 첫 환자···29번 환자는 종로구 주민

중앙일보 2020.02.16 13:10
29번째 확진자 이동 경로 그래픽=김주원 기자

29번째 확진자 이동 경로 그래픽=김주원 기자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국내 29번째 확진자가 가슴 통증으로 동네 병원을 방문한 뒤 고려대 안암병원 응급실을 찾은 것으로 파악됐다. 고대 안암병원 응급실은 폐쇄됐고, 응급실 의료진은 전원 격리됐다. 
 

안암병원 응급실 폐쇄, 의료진 격리
동네병원도 폐쇄할 예정

질병관리본부는 16일 국내에서 29번째 신종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29번째 확진자는 38년생으로 올해 82세다. 서울 종로구 거주자로, 지난 15일 흉통을 느껴 동네의원에서 진료를 받았다. 이 병원에서 관상동맥 질환 등 심장관련 질환이 의심되자, 29번 확진자는 고대 안암병원 응급실을 방문했다. 엑스레이 촬영 등으로 폐부위에 특이점이 발견되면서 검체를 분석한 결과 16일 새벽 확진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이 환자는 서울대병원으로 옮겨져 음압격리병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고대 안암병원 관계자는 "29번 환자는 해외 여행 이력이나 발열 등의 의심 증상이 없는 상태로 선별진료소를 거치지 않고 응급실로 들어왔다"며 "12시간가량 응급실에 머물렀고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 감염을 의심하고 옮겨 접촉자가 그리 많지는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국내 ‘신종 코로나’ 확진자 현황. 그래픽=신재민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 확진자 현황. 그래픽=신재민 기자

 
종로구 관계자는 "질병관리본부의 확인을 거쳐 29번 확진자가 방문한 동네 병원에 대해서 방역작업을 하고, 폐쇄 조치할 예정"이라며 "아직 의원에서 확진자와 접촉한 환자 수와 구체적인 동선 등은 파악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해당 병원은 현재 휴일로 문을 닫은 상태다. 보건당국은 해당 병원에 확진자 방문을 통보하고, 접촉자 수 등을 확인해 개별 통보하기로 했다. 
 
문제는 29번 환자가 방역망 밖에서 나온 환자라는 점이다. 그는 해외여행 이력도 없고, 확진자와 접촉한 이력도 아직까지 확인되지 않았다. 질병관리본부 즉각대응팀이 현장에 나가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찾고 있지만 아직까지 특별한 접점이 확인되지 않았다.  
 
의료계 관계자는 “일본의 첫 사망자인 80대 할머니처럼 감염경로를 모르는 환자로 추정된다. 폐렴 증상이 있어 혹시나 싶어 검사했는데 양성이 나온 것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중국 우한을 폐쇄한 지난달 23일 이전에 우한에서 국내로 입국한 사람들이 국내에서 2, 3차 감염을 일으키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한편 이날까지 확인된 국내 확진환자는 29명이다. 이 중 9명은 완치 판정을 받고 격리해제(퇴원)됐다. 총 7890명이 검사를 받았고 이 중 7313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고 19명은 검사 중이다.

위 배너를 누르시면 ‘중앙일보 코로나맵’으로 이동합니다. https://news.joins.com/article/23695862

 
이에스더·김현예 기자 hyk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