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9번 확진자, 동네병원 들렀다 고대 안암병원 응급실행

중앙일보 2020.02.16 12:18
지난 12일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의심 환자가 12일 오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이송 전 방호복을 착용하고 있다. 그는 음성 판정을 받았다. [뉴스1]

지난 12일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의심 환자가 12일 오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이송 전 방호복을 착용하고 있다. 그는 음성 판정을 받았다. [뉴스1]

16일 확인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국내 29번째 확진자는 방역망 밖에서 나온 환자로 추정된다. 서울 종로구 주민인 이 환자는 신종 코로나 의심 증상이 아닌 가슴 통증이 나타나 고려대안암병원 응급실을 찾았다가 검사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흉통 느껴 고려안암병원 응급실 찾아
응급실은 폐쇄, 치료 의료진 격리 조치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6일 “국내 29번째 신종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했다”며 “29번째 확진자는 38년생(82세) 한국인 남성으로 해외여행력은 없다”고 밝혔다. 
 
질병관리본부는 이 환자가 서울 고려대안암병원을 내원해 검사를 받은 결과 양성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현재 이 환자는 서울대병원 음압격리병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서울시와 의료계 관계자 등에 따르면 29번 환자는 서울 종로구 주민으로 평소 심장질환을 앓고 있었다. 이 환자는 지난 15일 낮 가슴에 통증을 느끼고 고대안암병원 응급실을 찾았다. 그는 이날 오전 동네병원을 방문했다가 관상동맥에 이상이 있다는 소견을 듣고 응급실을 찾았다.
 
진료를 보던 도중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를 의심하고 이 환자를 응급실 내 음압격리병실로 옮긴 뒤 검사를 했고 양성 판정이 나왔다. 당시 이 환자는 폐렴 증상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29번 환자가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고대안암병원 응급실은 폐쇄됐다. 29번 환자를 진료했던 응급실 의료진은 전원 격리 중이다. 
 
이 병원 관계자는 “29번 환자는 해외여행이력이나 발열 등 의심 증상이 없는 상태로 와서 병원 선별진료소를 거치지 않고 응급실로 들어왔다”며 “12시간 가량 병원 응급실에 머물렀고, 의료진이 빠르게 신종 코로나 감염을 의심하고 음압격리병실로 옮겨 접촉자가 그리 많지는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문제는 29번 환자가 방역망 밖에서 나온 환자라는 점이다. 그는 해외여행 이력도 없고, 확진자와 접촉한 이력도 아직까지 확인되지 않았다. 질병관리본부 즉각대응팀이 현장에 나가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찾고 있지만 아직까지 특별한 접점이 확인되지 않았다. 
 
한 의료계 관계자는 “일본의 첫 사망자인 80대 할머니처럼 감염경로를 모르는 환자로 추정된다. 폐렴 증상이 있어 혹시나 싶어 검사했는데 양성이 나온 것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중국 우한을 폐쇄한 지난달 23일 이전에 우한에서 국내로 입국한 사람들이 국내에서 2, 3차 감염을 일으키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이날까지 확인된 국내 확진환자는 29명이다. 이 중 9명은 완치 판정을 받고 격리해제(퇴원)됐다. 총 7890명이 검사를 받았고 이 중 7313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고 19명은 검사 중이다.
 
김현예ㆍ이에스더 기자  hyk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