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봄에서 겨울로 역주행하는 날씨…서울 대설주의보

중앙일보 2020.02.16 12:17
눈이 내리는 16일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에서 한 시민이 우산을 쓰고 지나가고 있다. [뉴스1]

눈이 내리는 16일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에서 한 시민이 우산을 쓰고 지나가고 있다. [뉴스1]

16일부터 기온이 급격히 떨어지면서 영하권의 강추위가 전국을 덮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과 경기 일부 지역에는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가운데, 호남 지역을 중심으로 17일까지 최고 20㎝ 이상의 많은 눈이 내리겠다.
 
기상청은 “찬 대륙고기압이 확장하면서 눈 구름대가 서풍을 타고 유입돼 서울과 경기 남부 지역을 중심으로 강한 눈이 내리고 있다”며 “이 눈은 서풍이 약화되는 오후 6시까지 강·약을 반복하면서 지속돼 1~3cm가량 쌓이는 곳이 있겠다”고 밝혔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정오를 기준으로 서울은 2.5㎝의 적설량을 기록하고 있다. 올겨울 들어 가장 많은 눈이 내리는 것이다. 인천에도 2.5㎝의 눈이 쌓였다. 이에 따라 기상청은 서울과 경기 화성·안성·평택, 제주(제주도 산지)에 대설주의보를 내렸다.
 
서풍이 약화되는 밤에는 눈이 소강상태를 보이겠으나, 17일 새벽부터 아침 사이에 다시 눈이 오겠다고 기상청은 설명했다.
 
윤기한 기상청 통보관은 “서해 상에서 유입된 눈구름이 하나는 경기 남부로 내려가고 하나는 서울로 조각조각 이동하면서 강하게 내리는 데가 있다”며“눈이 강약을 반복하면서 밤새 이어질 것으로 보여 내일 아침 출근길에 도로가 어는 곳이 있을 수 있으니 운전에 주의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전라도를 중심으로는 17일까지 다소 긴 시간 동안 눈이 내리면서 일부 지역에서는 최고 20㎝ 이상의 매우 많은 눈이 쌓일 것으로 예상된다. 제주도에도 18일 오전까지 1~5㎝의 눈이 내리겠고, 제주 산지에는 최고 30㎝까지 눈이 쌓이는 곳이 있겠다.
 

서울 낮에도 영하권…18일 추위 절정 

눈이 내리는 16일 중구 남산서울타워에서 바라본 도심이 하얀 눈으로 덮여있다. [뉴스1]

눈이 내리는 16일 중구 남산서울타워에서 바라본 도심이 하얀 눈으로 덮여있다. [뉴스1]

15일까지 봄 날씨가 이어졌지만 이날부터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기온도 크게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16일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기온이 큰 폭으로 내리고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매우 춥겠다”고 예보했다.
 
서울의 경우 낮 최고기온이 영하 1도에 머물겠다. 전날 한낮 기온이 15.6도까지 치솟은 것에 비교하면 하루 만에 기온이 무려 16도 이상 떨어지는 셈이다.
 
17일 전국의 아침 최저기온은 -9~0도, 낮 최고기온은 -4~5도로 더 쌀쌀하겠다. 18일에는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5도까지 떨어지면서 한파가 절정에 이르겠다.
 
윤 통보관은 “17일에는 한랭전선 후면에 있던 찬 공기가 본격적으로 유입되면서 서울은 낮에도 영하권에 머물 것으로 보인다”며 “추위는 19일 아침까지 이어지다가 점차 풀리기 시작해 다시 평년기온을 회복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천권필 기자 feeli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