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주당 첫 현역 탈락’ 신창현, 당 지도부에 ‘재검토’ 요청

중앙일보 2020.02.16 11:42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 신창현 의원실]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 신창현 의원실]

더불어민주당 현역 의원 중 처음으로 4·15 총선에서 공천 배제된 신창현 의원이 16일 “당에 재검토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신 의원은 이날 문자 메시지를 통해 “납득하기 어려운 결정이라 최고위원회에 재검토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다만 “재심 결과가 달라지지 않더라도 저는 당의 결정에 승복하겠다”고 덧붙였다.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전날인 15일 신 의원의 지역구인 경기 의왕·과천을 전략공천 지역으로 지정했다. 
 
이 지역에는 신 의원을 포함한 5명의 민주당 예비후보자가 등록을 마쳤으나, 공관위는 이들의 본선 경쟁력이 낮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 의원이 이의를 제기하면서 최고위는 의왕·과천 전략공천지 지정에 대해 재논의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