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캄보디아 입항 크루즈선 미국 승객, 코로나19 확진

중앙일보 2020.02.16 11:25
15일 미국 크루즈선 웨스테르담호에서 하선하는 승객들. [AP=연합뉴스]

15일 미국 크루즈선 웨스테르담호에서 하선하는 승객들. [AP=연합뉴스]

1500명을 싣고 2주가량 바다에서 떠돌던 미국 크루즈선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현재 일본 요코하마(橫浜)항 정박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코로나19 감염자가 무더기로 발생한 상황에서 크루즈발 집단감염 우려가 나오고 있다.
 
말레이시아 보건당국은 지난 15일 캄보디아 시아누크빌항에 입항한 미국 크루즈선 ‘웨스테르담호’에 탑승했던 83세 미국 여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해당 여성은 캄보디아에서 비행기를 통해 말레이시아로 넘어왔다. 여성의 남편은 테스트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지난 1일 기항지인 홍콩에서 출항한 웨스테르담호는 일본·대만·필리핀·태국은 물론 미국령 괌에서도 입항을 거부당해 약 2주일 동안 바다를 떠돌다 지난 13일 캄보디아 시아누크빌항에 입항했다.
 
이 크루즈선의 선사는 홀랜드 아메리카로, 미국 마이애미에 본사를 둔 업체 소속이다. 41개국 출신 승객 1455명 가운데 미국인이 651명으로 가장 많고, 승무원 802명 중에도 미국인이 15명으로 집계됐다.
 
캄보디아 보건당국은 이들 전원에 대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해 이상이 없다는 것을 확인한 뒤 14일부터 하선을 허가했다. 그러나 하선 직후 확진자가 발생한 것이다.
 
네덜란드 항공사인 KLM항공은 즉각 웨스테르담호에 탔던 승객 11명의 탑승을 거부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이 중에는 네덜란드인 2명도 포함됐다. 크루즈선에 탑승한 네덜란드인은 91명이며 이미 본국으로 돌아간 탑승자도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