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지막 글 될 것"···시민기자 이어 시진핑 비판 中교수도 실종

중앙일보 2020.02.16 10:40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0일 베이징의 디탄 병원을 방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입원 환자들의 진료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0일 베이징의 디탄 병원을 방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입원 환자들의 진료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코로나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을 비판한 쉬장룬(許章潤) 칭화대 법대 교수의 행방이 묘연한 상태라는 보도가 나왔다.
 
15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의 일요판인 옵저버에 따르면 쉬 교수의 지인들은 “수일 동안 그와 연락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쉬 교수는 신종코로나 사태 이후 시진핑 정부에 대한 비판 목소리를 내고 있는 중국 지식인들 중 한 명이다. 그는 최근 여러 해외 웹사이트에 기고한 ‘분노하는 인민은 더는 두려워하지 않는다’는 제목의 글에서 중국이 신종코로나 조기 대응에 실패한 것은 중국에서 시민사회와 언론의 자유가 말살됐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보도에 따르면 쉬 교수는 다른 지식인 수백 명과 함께 최근 중국 의회인 전국인민대표대회에 ‘표현의 자유 보장’ 등을 요구하는 온라인 청원에도 서명했다.
 
그는 가장 최근 올린 글에서 “내가 처벌을 받을 것이라고 너무나 쉽게 예견할 수 있다. 틀림없이 이건 내가 쓰는 마지막 글이 될 것”이라고 적기도 했다. 이 글에서 그는 자신이 1년여 전에도 비판적인 글을 올렸다가 “자유를 제약당한 적이 있다”며 직무 정지와 교수직 박탈 경험을 털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인들은 쉬 교수가 문제의 글을 올린 뒤 위챗(중국판 카카오톡) 계정이 차단됐고 연락도 두절됐다고 전했다. 쉬 교수가 구금당한 것은 아니고 베이징 자택에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옵저버는 전했지만 그의 웨이보(중국판 트위터) 계정 역시 삭제됐고, 중국 최대 검색엔진인 바이두에서도 수년 전 올린 몇 개의 글만 검색되고 있다.
 
한편 중국에서는 최근 정부 대응을 비판하는 사람들이 잇따라 실종되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 발원지인 우한(武漢)에서 현장 실태를 영상으로 고발해온 변호사 출신 시민기자 천추스(陳秋實)가 지난 6일부터 연락이 끊겼고, 우한 병원 안팎의 실상과 ‘독재 비판’ 영상 등을 올렸던 의류판매업자 출신 시민기자 팡빈(方斌)도 실종됐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