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3차 우한 교민 중 발열 증세 1세 아기..검사 결과 '음성'

중앙일보 2020.02.14 15:13
3차 전세기편으로 12일 입국한 중국 우한 교민 중 발열 증세를 보였던 1세 영아가 검사결과 음성으로 확인됐다고 보건당국이 밝혔다. 
신종코로나감영증(코로나19) 발생지역인 중국 우한의 한국 교민들이 3차 전세기를 타고 12일 오전 김포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버스를 탄 교민들이 서울김포비즈니스항공센터를 빠져 나가고 있다. 김성룡 기자

신종코로나감영증(코로나19) 발생지역인 중국 우한의 한국 교민들이 3차 전세기를 타고 12일 오전 김포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버스를 탄 교민들이 서울김포비즈니스항공센터를 빠져 나가고 있다. 김성룡 기자

14일 오후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은 “NMC(국립중앙의료원)로 이송된 3차 교민 아이는 지금 음성으로 확인됐다는 보고를 받았다. 아이가 8개월이기 때문에 어머님이 같이 병원으로 가셨다. 엄마는 증상이 없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어느 정도 급성기 치료가 되면 아마 임시생활시설로 다시 복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급성기 치료 후 임시생활시설로 복귀"

 
앞서 이날 오전 김강립 중앙수습대책본부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차관)은 “어젯밤(13일) 입소한 교민 중 1세 아이가 열이 나서 어머니와 함께 국립중앙의료원으로 이송돼 검사가 진행되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 아이는 전날 39.3도까지 열이 올랐다. 정 본부장은 “입국 당시 증상이 없었고 1차 검사 입소할 때 했던 검사에서는 음성”이라며 “소아들은 코로나 이외에도 매우 많은 호흡기 바이러스 감염증이 있기 때문에 그런 부분들을 확인하고 치료 중”이라고 말했다.  
신종코로나감염증(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우한에서 정부의 3차 전세기를 타고 귀국한 교민중 의심환자들을 구급차로 지정병원으로 이송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신종코로나감염증(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우한에서 정부의 3차 전세기를 타고 귀국한 교민중 의심환자들을 구급차로 지정병원으로 이송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3차 귀국자는 모두 147명이다. 중국인 며느리와 손녀 2명을 돌보기 위해 할머니가 본인 요청에 따라 시설에 입소하면서 현재 이천 국방어학원에는 148명이 생활하고 있다.
 
지난달 31일 1차로 입국한 367명의 우한 교민들은 15일 예정대로 격리 해제된다. 충남 아산의 194명(보호자 1명 포함)과 충북 진천의 173명이다.  

관련기사

김 차관은 “임시생활시설에서 생활하던 1차 우한 귀국 교민들에 대해 퇴소 전 최종 전수 진단 검사한 결과 모두 음성으로 나타나서 차질없이 퇴소하게 된다”며 “2차로 일요일(16일)에 퇴소 예정인 아산에 머무르는 333명에 대해서는 오늘 중으로 검체를 채취해 최종검사를 하게 된다”고 말했다.
 
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