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장기표 통합준비위 사표 냈다, 미래통합당 출범도 전에 '삐걱'

중앙일보 2020.02.14 12:15
12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통합신당준비위원회 비공개회의를 마친 장기표 공동위원장(왼쪽)과 이언주 공동위원장이 호텔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12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통합신당준비위원회 비공개회의를 마친 장기표 공동위원장(왼쪽)과 이언주 공동위원장이 호텔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보수진영 통합신당인 미래통합당 출범을 앞두고 일부 세력이 이탈했다.  
 
통합준비위원회(통준위) 공동위원장을 맡고 있는 장기표 국민의소리당 창당준비위원장은 미래통합당 지도부 및 공천관리위원회 구성에 반발하며 14일 사퇴했다. 장 위원장은 “혁신을 전혀 보여주지 못하는 게 안타깝다. 준비위원들의 무능을 통감한다”며 사퇴 의사를 밝혔다.
 
장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성명서를 내고 “시민사회단체 측 준비위원들은 혁신의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방안으로 통합신당의 얼굴이 될 지도부 및 공천관리위원회 구성을 최소한 절반이라도 바꾸거나 추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밝혔다.
 
이어 장 위원장은 “일부 언론이 시민사회단체가 지분을 요구하다 거절당하자 퇴장한 것처럼 보도하고 있지만 사실이 아니다”며 “여러 세력이 참여해 신당을 구성하는 만큼 당연한 주장이었고 추가인원과 관련해 시민사회단체 측 인사를 추천할 의사마저 없음을 분명하게 밝혔다”고 선을 그었다.  
 
장 위원장의 요구에도 통준위는 지도부와 공관위를 새로 구성하는 대신 일부를 추가하는 선으로 결정했다. 장 위원장은 “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김형오 공관위원장 등은 ‘시간이 없다’라거나 ‘비현실적’이라는 등의 이유로 혁신을 피했다”며 “새로운 지도부를 구성하지 못하고 기존 정당의 지도부에 2~3명 추가하는 정당은 새로운 정당이라고 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장 위원장은 지난 12일 의견 조율을 위해 위원장들끼리 비공식으로 만난 조찬회의에서 이 같은 주장을 처음 했다. 장 위원장은 “김형오 공관위원장도 교체해야 하며 안될 때는 최소 공동 공관위원장을 세워야 한다”며 “공관위 구성도 바꿀 수 없다면 현재 한국당 측이 추천한 9명만큼 외부 추천 9명을 더해 18명으로 구성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당시에도 장 위원장은 “의견이 반영 안 되면 시민단체 측은 통준위에서 빠지겠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장 위원장은 전날(13)일 회의도 불참했다.  
 
한편 통준위는 이날 오전 회의를 열고 미래통합당의 지도부 구성을 확정한다. 현재 한국당 최고위원 8명에 4명을 추가할 것으로 보인다. 
 
박해리 기자 park.haele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