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상]체온측정 거부 여성에 무차별 주먹 날린 中공무원 논란

중앙일보 2020.02.14 10:08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관련, 체온 측정을 거부하던 한 여성이 검역 담당자로부터 무차별 폭행을 당하는 영상이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에 올라와 네티즌들 사이에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서소문사진관]

중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영증(코로나 19) 검역 담당자가 체온 측정을 거부하는 한 여성에게 주먹을 휘두르고 있다. [사진 웨이보]

중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영증(코로나 19) 검역 담당자가 체온 측정을 거부하는 한 여성에게 주먹을 휘두르고 있다. [사진 웨이보]

 영상은 흰색 보호복을 입은 남성 검역 담당자가 한 여성을 넘어뜨린 것으로 추정되는 시점부터 시작한다. 남성은 여성을 일으켜 세운 뒤 주먹으로 때리려고 시늉하다 여성에게 뺨을 맞는다. 이때부터 남성의 무차별적인 폭행이 시작된다. 영상 속 또 다른 여성은 "경찰을 불러라, 경찰을 불러"라고 외쳤고, 남성이 여성의 안면부를 수차례 가격하는 장면에서 영상은 끝이 난다. 사건이 일어난 장소가 쓰촨성이라고만 알려졌을 뿐 정확한 날짜나, 영상에 등장하는 사람들의 신상은 알려지지 않았다. 현재 이 영상은 웨이보에서 여러 계정을 통해 공유되고 있으며 1000만 건이 넘는 조회 수를 기록하고 있다. 
중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검역 담당자가 체온 측정을 거부하는 한 여성에게 폭력을 행사하고 있다. [사진 웨이보]

중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검역 담당자가 체온 측정을 거부하는 한 여성에게 폭력을 행사하고 있다. [사진 웨이보]

 
 영상을 본 중국 네티즌들은 검역 담당자와 여성을 모두 비판하는 글을 댓글로 올리고 있다. 한 웨이보 이용자는 "(신종 코로나로) 예상치 못한 일들이 일어나는 시기인데 사회에 혼란을 가중시키는 일은 부적절하다. 이 공무원이 이 일로 인해 해고되거나 처벌을 받아선 안 된다"며 남성 검역 담당자를 옹호했다. 또 다른 웨이보 이용자는 "체온 측정을 거부하는 것은 옳지 않지만, 그렇다고 지나친 폭력을 행사하는 것도 옳지 않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중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검역 담당자가 체온 측정을 거부하는 한 여성에게 폭력을 행사하고 있다. [사진 웨이보]

중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검역 담당자가 체온 측정을 거부하는 한 여성에게 폭력을 행사하고 있다. [사진 웨이보]

 14일 현재 중국의 신종 코로나 사망자는 하루 사이 117명이 늘어나 총 1485명이며 확진자는 6만3696명이라고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밝혔다. 전날 일일 사망자 수가 200명을 넘기고 확진자 수도 1만5000여명 증가하면서 코로나 19 공포가 다시 확산하는 듯했으나 이날 다시 소강상태를 보였다.
 
김성룡 기자
 
 
 
 
 
 
서소문사진관

서소문사진관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