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자들 불러 달라" 신원미상 남성, 한강대교 꼭대기서 농성

중앙일보 2020.02.14 08:44
14일 오전 7시10분쯤 신원을 알 수 없는 남성 1명이 서울 한강대교 아치 위에 올라가 농성하고 있다는 신고가 들어와 경찰과 소방당국이 출동했다. [연합뉴스]

14일 오전 7시10분쯤 신원을 알 수 없는 남성 1명이 서울 한강대교 아치 위에 올라가 농성하고 있다는 신고가 들어와 경찰과 소방당국이 출동했다. [연합뉴스]

14일 오전 7시 10분쯤 서울 한강대교 아치 위에 남성 1명이 올라가 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과 소방당국이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 남성은 한강대교 아치에 ‘세상은 달라졌다. 남성 관련 법과 제도 다 바꾸자’는 문구가 적힌 현수막을 내걸고 경찰에 ‘기자들을 불러 달라’고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당국은 만일의 사태를 대비해 현장 근처에 에어매트를 설치하고 수난구조대를 출동시켰다.
 
이 작업으로 인해 한강대교 남단 방향 1, 2차로가 부분 통제돼 차량 정체가 이어지고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