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폭행사건 현장서 발열로 이송’ 中 여성…신종코로나 음성 판정

중앙일보 2020.02.14 05:48
13일 강남구의 청담치안센터. 당분간 치안센터를 폐쇄한다는 안내문이 붙어있다. 석경민 기자

13일 강남구의 청담치안센터. 당분간 치안센터를 폐쇄한다는 안내문이 붙어있다. 석경민 기자

서울 강남구의 한 음식점에서 발열 증상으로 신종코로나 감염증(코로나19)이 의심돼 병원으로 옮겨졌던 30대 중국인이 음성으로 판정됐다. 
 
서울 강남경찰서와 강남소방서는 13일 오전 3시 40분쯤 서울 강남구의 한 음식점 직원으로부터 “손님이 머리에 피를 흘리고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당시 중국인 남성 A(55)씨는 머리에 피를 흘리고 있었고 A와 연인 관계인 중국인 여성 B(36)씨가 곁에 있었다.   
 
소방관은 A씨를 치료하는 과정에서 B씨에게 열이 감지돼 체온을 측정했고 그 결과 37.6도가 나왔다. 고열은 아니지만 B씨가 “최근 중국 톈진(天津)에 다녀왔다”고 말하면서 신종코로나가 의심돼 서울시립의료원으로 이송했다.
   

관련기사

경찰 관계자는 이날 오후 A씨와 B씨에 대해 “현장에서 신종코로나 의심자로 이송 조치된 중국인 2명은 음성으로 판정됐다”고 전했다.
 
출동했던 경찰관 4명도 청담치안센터에 격리 조치됐으나 현재 귀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