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엔 “北, 1969년 KAL 납치사건 강제실종 11명 송환해야”

중앙일보 2020.02.14 01:34
1969년 대한항공(KAL) YS-11기 납북사건 피해자 가족회 회장인 황인철씨가 지난 2015년 5월 8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후문에서 통일부에 전달할 탄원서와 카네이션을 들고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1969년 대한항공(KAL) YS-11기 납북사건 피해자 가족회 회장인 황인철씨가 지난 2015년 5월 8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후문에서 통일부에 전달할 탄원서와 카네이션을 들고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가 1969년 대한항공(KAL) 여객기 납치 사건 때 실종된 11명의 송환을 촉구했다.
 
OHCHR은 13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유엔 내 ‘강제적·비자발적 실종에 관한 실무그룹’ 위원들은 50년 전 대한민국 국내선 항공기 납치 때 강제 실종된 11명의 송환을 북한에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번 성명은 북한이 납치자 일부를 송환한 지 50년이 되는 날을 하루 앞두고 발표됐다.  
 
OHCHR은 “실종자 가족들은 어떤 소식도 듣지 못한 채 50년이란 긴 세월을 기다렸다”며 “북한 당국은 하루빨리 이들의 생사와 행방에 관한 정보를 제공하고, 이들과 가족 간 자유로운 소통을 허용하라”고 촉구했다. 
 
또 일부 납치자들이 북한에서 고문 및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는 주장이 나온다며 우려를 표했다. 특히 북한이 국제 의무에 따른 납치·실종·고문 관련 독립적 수사를 진행한 바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실무그룹의 데이터베이스에는 북한 내 납치, 실종 미제 사건이 275개 등록돼 있다”면서 “이 그룹은 이전에도 국제형사재판소에 이 상황을 회부할 것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촉구한 바 있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북한이 해당 11명뿐 아니라 기타 실종자의 생사와 행방을 밝히기 위해 진정한 협력을 시작할 때”라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 1969년 12월 11일 김포에서 출발해 강릉으로 향하던 KAL 여객기가 이륙 10분 만에 간첩에 장악돼 북한으로 항로를 바꿨다. 당시 항공기에 타고 있던 51명의 승객과 승무원의 생사는 확인되지 않았다. 
 
이후 국제사회의 비판이 거세지자 북한은 1970년 2월 14일 탑승자 51명 가운데 39명을 송환했다. 하지만 승객 7명, 승무원 4명 등 11명은 아직 돌아오지 못하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