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주당 '임미리 고발' 말리는 이낙연 "부적절, 취소해달라"

중앙일보 2020.02.14 00:34
이낙연 전 국무총리. 임현동 기자

이낙연 전 국무총리. 임현동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당에 대해 비판적 칼럼을 기고한 임미리 고려대 한국사연구소 연구교수를 검찰에 고발한 것과 관련해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부적절한 조치”라며 당에 고발 취소를 요청했다.
 
13일 복수의 민주당 관계자에 따르면 이 전 총리는 이날 오후 윤호중 민주당 사무총장에게 임 교수 고발 건에 대해 ‘바람직하지 않다’, ‘안 좋은 모습이다’라는 견해를 밝혔으며 ‘고발을 취소하는 것이 좋겠다’는 취지의 의견을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 총장은 이 전 총리의 요청에 대해 ‘저희 생각이 짧았는지도 모르겠다’는 취지의 답변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임 교수는 지난달 28일 해당 칼럼에서 “정당과 정치인들에게 알려주자. 국민이 볼모가 아니라는 것을, 유권자도 배신할 수 있다는 것을 알려주자”며 “선거가 끝난 뒤에도 국민의 눈치를 살피는 정당을 만들자. 그래서 제안한다. ‘민주당만 빼고’ 투표하자”고 했다.
 
이후 민주당은 지난주 이해찬 대표 명의로 임 교수와 해당 칼럼을 실은 경향신문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선거운동 기간이 아닌데도 칼럼을 통해 투표 참여 권유 등 선거운동을 하며 각종 규정을 위반했다는 이유다.
 
이에 야권에서 비판을 쏟아졌으며 민주당 내에서도 지적이 나왔다.
 
서울 동작을 예비후보인 허영일 전 부대변인은 페이스북에서 “너무 옹졸한 모습이다. 즉시 취소하기를 요청한다”며 “아무리 선거 시기이고 칼럼 내용이 불편하더라도 법적 대응은 적절하지 못하다”고 밝혔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