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 영화 이 장면] 남산의 부장들

중앙일보 2020.02.14 00:21 종합 31면 지면보기
김형석 영화평론가

김형석 영화평론가

우민호 감독의 ‘남산의 부장들’은 절대 권력이 붕괴되는 시점의 카오스를 그린다. 대통령(이성민)은 너무 오랫동안 그 자리에 있었고, 경호실장 곽상천(이희준)은 “대통령이 곧 국가”라며 충성을 바친다. 그 사이에 있는 중앙정보부장 김규평(이병헌)은 “각하를 지키겠다”고 자기 다짐처럼 이야기하지만 번민한다. 여기에 대통령의 저격수가 된 전직 중앙정보부장 박용각(곽도원)이 있고, ‘빅 브라더’처럼 남한의 정권을 주시하는 미국의 존재가 있다.
 
그 영화 이 장면 2/14

그 영화 이 장면 2/14

이 모든 갈등이 해소 혹은 폭발한 사건이 바로 ‘10·26’이며, ‘남산의 부장들’은 바로 그 클라이맥스를 위해 100분의 러닝타임 동안 드라마를 응축한다. “각하를 혁명의 배신자로 처단합니다.” 김규평은 이 말과 함께 마지막 한 발로 각하의 숨을 끊고, 범행 현장이 되어버린 안가의 방을 나선다. 이때 그는 말 그대로 ‘꽈당’ 하며 방바닥에 미끄러진다. 김규평의 총에 맞아 죽은 곽상천의 피에 미끄러진 것이다.
 
사족처럼 보이면서도 매우 공들인 이 장면은, 어쩌면 영화의 모든 것을 아우른다. 권력의 추락과 혼돈. 그리고 결국 온몸에 피를 묻히게 되는 상황. 여기서 영화는, 비장미 넘쳐야 할 대목을 우스꽝스러운 액션을 통해 냉소적으로 보여준다. 혁명이니 국가니 하며 대단한 척하지만, 한 치 앞에서 미끄러질 것도 모르는, 권력에 눈먼 남자들의 용렬한 힘겨루기. ‘남산의 부장들’이 바라보는 ‘그때 그 사람들’의 본질이다.
 
김형석 영화평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