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황교안 “문 대통령 침묵은 묵시적 혐의 인정”

중앙일보 2020.02.14 00:04 종합 4면 지면보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3일 검찰의 ‘청와대 선거 개입 의혹’ 수사와 관련해 “사실상 총기획자인 문재인 대통령의 수사 필요성이 제기된다”고 말했다.
 

청와대 선거 개입 의혹 수사 관련
황 “몸통은 대통령…수사 응하라”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총선까지 두 달 남았는데 그 사이 어떤 치밀한 증거 인멸과 말 맞추기가 진행될지 모른다”며 “대통령의 강한 의지 없이는 절대 시행이 불가능한 선거공작”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검찰은 주변만 건드리지 말고 진원지를 파헤쳐야 한다. 선거공작의 몸통인 문 대통령의 혐의 역시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의 침묵은 묵시적인 혐의 인정이다. 문 대통령도 당당하다면 수사에 응하라”고 촉구했다.
 
새로운보수당의 하태경 공동대표도 이날 “문 대통령이 최소한의 양심이라도 있고, 국가 지도자로서 책임을 느낀다면 국민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보수 진영에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겨냥한 비판도 나왔다. 심재철 한국당 원내대표는 “법치주의를 파괴하려 안달복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추’ 추미애는 ‘미’ 미운 짓만 하려고 ‘애’ 애쓰고 기쓰는 국민 밉상이다”란 삼행시 형식으로 꼬집기도 했다. 한국당은 총선 이후 추 장관의 직권남용 의혹에 대한 국회 국정조사와 특별검사를 발동하고 탄핵도 추진할 계획이다.
 
반면에 청와대는 지난 7일 검찰의 공소장이 공개된 이후 사실상 침묵을 이어가고 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전날 기자들이 “청와대가 입장을 밝히지 않는 이유를 설명해 달라”고 요구하자 “(공소장은) 검찰의 주장인 것”이라며 “어떤 하나의 주장이 있다고 해서 그 주장을 마치 사실로 전제하고 뭘 해야 한다고 하는 것은 맞지 않는 것 같다”고 했다. 불과 얼마 전까지 청와대 인사들이 기소됐을 때 반박하던 것과 다른 모습이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해 12월 31일 자녀 입시 비리 의혹 등으로 기소되자마자 당일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수사의 의도마저 의심하게 만드는 결과”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대신 더불어민주당이 강하게 반박했다. 심재철 원내대표가 최근 “문재인 대통령의 연루 사실이 조금이라도 나온다면 탄핵을 추진하겠다”고 한 발언을 고리로 삼았다.
 
현일훈·윤성민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