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성화재배 AI와 함께하는 바둑 해설] 시한폭탄, 터지다

중앙일보 2020.02.14 00:03 경제 7면 지면보기
〈8강전〉 ○·박정환 9단 ●·탕웨이싱 9단 
 
장면 5

장면 5

장면 ⑤=생명을 노리는 검은 그림자가 눈에 띄게 짙어졌지만 박정환은 못 본 척 1로 달린다. 실리를 차지하며 버틴다. 흑2로 찔렀을 때 AI는 지금이라도 A에 막아 안전을 도모하라 권한다. 3쪽이 뚫려도 둘 만하다는 것. 그러나 그건 기계의 얘기. 사람은 1로 둔 이상 3으로 막지 않을 수 없다. 4가 좋은 응수타진. 5로 이을 때 6으로 차단한다. 귀에 수가 있어 7은 부득이한 수비. 탕웨이싱은 초읽기에 몰렸음에도 신들린 듯 좋은 감각을 선보인다. 그러나 국면은 넓고 승리의 길은 멀다.
 
AI의 눈

AI의 눈

◆AI의 눈=AI는 흑1로 뒷문을 막고, 백이 2로 수비할 때 3으로 앞문도 막아 하변을 깨끗이 잡으라 한다. 3은 백A의 맛을 없앤 수. 이것으로 흑이 유리한 국면이란 것. AI는 대승을 원치 않는다. 반집이라도 확실하고 안전한 길을 선호한다.
 
실전진행

실전진행

◆실전진행=탕웨이싱은 그러나 1로 나가 3으로 끊었다. 초강수다. 하변만 잡아서는 자신이 없었다. 도처에 널린 백의 실리가 불안해서 통째 잡기로 결단을 내렸다. 무엇보다 준비한 시한폭탄을 터뜨린다는 쾌감이 있었다. AI의 그래프는 여전히 흑 우세다.   
 
박치문 바둑 칼럼니스트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