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日 코로나 첫사망자, 중국인 태웠다는 도쿄 택시기사의 장모"

중앙일보 2020.02.13 21:52
일본에서 처음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사망자가 나왔다.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일본 후생노동상은 13일 일본 가나가와(神奈川)현의 한 80대 일본인 여성이 코로나19로 숨졌다고 밝혔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이 여성이 코로나19에 감염된 사실은 사망 후에 확인됐다. 일본 내에서 코로나19 감염자가 사망한 사실이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TV아사히, “확진 日택시기사의 장모”
80대 日여성, 타국 방문 이력 없어
필리핀·홍콩에 이어 중국밖 세번째

이 사망 여성은 앞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일본 도쿄 택시운전사의 장모로 확인됐다고 TV아사히가 후생성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 택시 운전사는 “중국인으로 보이는 손님을 태운 적이 있다”고 말했다고 전해진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운데)가 지난달 31일 도쿄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운데)가 지난달 31일 도쿄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가토 후생상은 “이 여성이 최근 타국을 방문한 이력이 없다”면서“국내에서 감염됐을 가능성을 토대로 조사하겠다”고 말했다. NHK에 따르면 사망한 여성은 지난달 22일 피로감을 느끼기 시작했고 7일 후인 28일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았다. 당시 의료기관은 환자의 경과를 관찰하다 지난 1일 폐렴으로 진단하고 입원시켰다.  
 
그는 지난 6일 호흡 상태가 악화했으며 다른 의료기관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12일엔 호흡 상태가 더 악화해 바이러스 검사를 받은 후 13일 숨졌다. 이 여성이 사망한 후 나온 검사 결과 코로나19에 감염됐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로써 중국 본토 밖에서 확인된 코로나19 사망자는 세 명이 됐다. 앞서 필리핀과 홍콩에서 사망자가 나왔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