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일본서 코로나19 첫 사망자 발생…80대 여성, 사망 뒤 감염 확인

중앙일보 2020.02.13 21:01
가토 가쓰노부 일본 후생성 장관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트위터 캡처]

가토 가쓰노부 일본 후생성 장관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트위터 캡처]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첫 사망자가 나왔다. 
 
가토 가쓰노부 일본 후생노동상은 신종코로나 확산 후 일본에서 처음으로 사망자가 발생했다고 13일 발표했다. 
 
사망자는 일본 가나가와현에 거주하는 80대 일본인 여성이다. 이 여성이 신종 코로나에 감염된 사실은 사망 후에 확인됐다.
 
가토 후생상은 이 여성이 최근 타국을 방문한 이력이 없다며 “국내에서 감염됐을 가능성을 토대로 조사하겠다”고 말했다.
 
NHK에 따르면 사망한 여성은 지난달 22일 피로감을 느끼기 시작해 같은 달 28일 의료 기관에서 진료를 받았다. 이후 지난 1일 폐렴 진단을 받고 입원 치료를 받았다.
 
6일 호흡 상태가 악화해 다른 의료기관으로 옮겨졌으나 12일 증상이 심해져 바이러스 검사를 받았다. 
 
하지만 검사 결과가 나오기 전인 이날 숨졌다. 사망한 뒤 나온 검사 결과 그는 신종 코로나에 감염됐던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TV아사히는 후생성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사망한 여성의 사위가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일본 도쿄 택시운전사인 여성의 사위는 “최근 중국인으로 보이는 손님을 태운적이 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