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남기 "메르스보다 '코로나19'가 경제에 더 큰 영향"

중앙일보 2020.02.13 16:36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3일 오후 충북 청주시에 있는 신풍제약을 방문해 관계자들과 간담회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3일 오후 충북 청주시에 있는 신풍제약을 방문해 관계자들과 간담회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3일 “5년 전 메르스 사태와 비교해 코로나19에 지나친 공포감을 가진 것이 아닌가 한다”며 5년 전보다 경제지표에 더 큰 변화가 있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충북 청주시에 위치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업종 수출 기업인 신풍제약에서 간담회를 열고 “코로나19 사태가 오늘로 약 20일이 되는데 경제지표 변화를 살펴봤더니 5년 전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보다 더 영향이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메르스 사태 때는 희생자가 38명 나왔지만 이번에는 희생자가 없고 중증 환자도 없다”며 “방역망 내에서 관리되고 있어 그렇게 불안감을 갖지 않아도 된다”고 당부했다.  
 
또 “불안과 공포를 갖지 말고 정상적인 소비와 경제활동을 하는 것이 긴요하다”고 덧붙였다.  
 
이날 홍 부총리는 코로나19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수출 지원 대책을 내놓을 것이라고도 밝혔다.
 
홍 부총리는 “수출 지원 대책을 검토 중”이라며 “이달 말, 다음 주 정도면 발표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이어 “경제 파급효과를 최소화하고 피해기업을 조속히 지원하고 연초부터 있던 경제회복 모멘텀을 잘 지키고 살리는 것이 과제가 아닌가 한다”고 설명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