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금까지 이런 디자인은 없었다…갤럭시Z 플립의 ‘4 NEW’

중앙일보 2020.02.13 16:00
“갤럭시 폴드가 폴더블 제품의 시작이라면, 갤럭시Z 플립은 대중화와 패션까지 염두에 둔 제품이다.”(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
 
삼성전자의 두 번째 폴더블폰 ‘갤럭시Z플립’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외신을 종합하면, 일단 전 세계 소비자들의 ‘눈길’을 끄는 데는 성공한 것으로 보인다. 접으면 바지 주머니에 쏙 들어가는 콤팩트폰이 되고, 펼치면 6.7인치 대화면이 되는 ‘디자인’이 주효했다는 평가다.   
삼성 갤럭시Z 플립. [사진 삼성전자]

삼성 갤럭시Z 플립. [사진 삼성전자]

삼성전자는 13일 갤럭시Z 플립의 ‘디자인 스토리’를 공개했다. 핵심은 ‘4-뉴(New)’다. ▲경험의 혁신을 가져올 새로운 사이즈 ▲새로운 앵글 ▲새로운 스타일 ▲새로운 아이덴티티를 담은 비주얼이다. 김태중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디자인팀 상무는 “소비자는 더 큰 화면을 원하는 동시에, 더 쉽게 휴대하기를 바란다”며 “이를 충족시키기 위해 폴더블 기술에 주목했다”고 밝혔다.  
삼성 갤럭시Z 플립. [사진 삼성전자]

삼성 갤럭시Z 플립. [사진 삼성전자]

갤럭시Z 플립의 가장 큰 특징 ‘휴대성’이다. 삼성전자는 한 손에 쥐었을 때 가장 편한 그립감을 주기 위해 수많은 프로토 타입(본격적인 상품화에 앞서 성능을 검증ㆍ개선하기 위해 핵심 기능만 넣어 제작한 기본 모델)을 테스트했다고 한다. 김태중 상무는 “0.1mm의 작은 단위까지 디테일을 다듬었다”고 말했다.  
 
휴대하기 좋은 디자인만 추구하다 자칫 놓칠 수 있는 ‘사용성’에도 신경을 썼다. 갤럭시Z 플립은 반으로 접어도 커버 디스플레이를 통해 기본적인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또한 펼치면 하나의 6.7인치 화면을 사용하거나, 위·아래를 분할해 멀티 태스킹이 가능하다.  
 
삼성전자 디자인팀이 신경 쓴 또 하나가 ‘앵글’ 즉, 새로운 각도다. 갤럭시Z 플립은 접었다 반쯤 펴면 별다른 거치대 없이 홀로 설 수 있다. 김태중 상무는 “소비자가 본인이 원하는 다양한 각도를 통해 새로운 사용성을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 갤럭시Z 플립. [사진 삼성전자]

삼성 갤럭시Z 플립. [사진 삼성전자]

스마트폰이면서 동시에 패션 아이템이 될 수 있다는 점도 삼성전자 디자인팀이 갤럭시Z플립에 거는 기대다. 명품 브랜드 ‘톰브라운’과 협업해 300만원대 한정판 모델을 선보인 것도 “소장하고 싶은 특별함 경험을 디자인한 것”이라는 게 삼성전자의 설명이다.  
 
이와 관련,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은 11일(현지시각)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갤럭시 언팩 2020’ 직후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지난 2~3년간 개발 과정에서 크기에 대한 고민이 많았고, 지금 제품이 최적이라는 결론을 도출했다”고 말했다. 이어 “다양한 폴더블 제품에 대한 연구·개발이 진행되고 있다”며 “결국 이용자들의 니즈가 폴더블의 방향성을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태윤 기자 pin2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