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방글라 성매매女, 영광스러운 작별"···그녀들 울린 경찰서장

중앙일보 2020.02.13 14:21
방글라데시 사창가 다우랏디아의 성 노동자들. [AFP=연합뉴스]

방글라데시 사창가 다우랏디아의 성 노동자들. [AFP=연합뉴스]

방글라데시에서 성매매 여성의 장례식이 처음으로 정식 이슬람식으로 치러졌다. 성 노동자 수백 명이 참석해 눈물을 흘렸다. 방글라데시에서 성매매는 합법이지만 성매매 종사자를 터부시하는 관습 때문에 이들은 인간다운 대접을 받지 못하고 있다.
 
하미다 베검(65)이라는 성매매 여성의 장례식은 방글라데시에서 가장 큰 사창가인 다우랏디아에서 12일(현지시간) 열렸다.
 
베검의 딸 락스미(35)는 "어머니가 이렇게 영광스러운 작별을 하게 될 줄은 꿈에도 생각 못 했다"며 "이제부터 나를 포함해 사창가에서 일하는 모든 여성이 어머니처럼 장례식을 치를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처럼 성 노동자의 첫 장례식이 치러지게 된 배경에는 차별적 금기를 깨기 위한 이 지역 경찰서장의 노력이 있었다. 
 
지난주 베검이 병으로 숨지자 가족은 관행대로 그를 묘비 없이 땅에 묻으려 했다. 하지만 성 노동자모임이 정식 장례를 치르게 해달라고 경찰에 도움을 요청했다. 이에 경찰서장인 아시쿠르 라만은 지역 지도자와의 중재에 나섰다.
 
라만은 "지역 이슬람 지도자(이맘)가 처음에는 장례 기도를 꺼렸다"면서 "하지만 '무슬림이 성 노동자의 장례기도에 참석하는 게 금지돼 있냐'고 묻자 답하지 않았고 결국 승낙했다"고 AFP 통신에 밝혔다. 그는 "차별적인 금기를 깨기 위해 지방 정부와 의원, 경찰 지도자들이 힘을 모았다"고 덧붙였다.
 
하미다 베검의 무덤 옆에 선 아들. [AFP=연합뉴스]

하미다 베검의 무덤 옆에 선 아들. [AFP=연합뉴스]

방글라데시에서는 18세 이상 여성의 성매매가 합법이다. 전국에 12개의 합법적인 사창가가 운영되고 있다. 하지만 미성년 여아까지 동원되는 경우가 있어 비판받는다. 이번 장례식 주인공인 베검도 12세부터 다우랏디아 사창가에서 일했다.
 
이슬람 지도자들은 성매매를 부도덕한 것으로 간주해 성 노동자의 장례 기도를 거부하고 금기시해왔다. 때문에 이 나라에서는 성 노동자가 죽으면 장례를 치르지 못하고 강에 시신을 던지거나 밤에 몰래 묻어야 했다.
 
현지 성 노동자모임 대표는 "아침에 성 노동자의 시신을 매장하려 하면 마을 사람들이 죽봉을 들고 우리를 쫓아낼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성 노동자는 "우리의 죽음은 개 한 마리가 죽는 것과 같다"고 언급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