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원랜드 턴 일당, 태국→카타르→스페인으로 튀었다…2명 검거

중앙일보 2020.02.13 13:20
강원랜드 카지노. [강원랜드=연합뉴스]

강원랜드 카지노. [강원랜드=연합뉴스]

강원랜드 카지노에서 현금을 상자를 통째로 들고 도망한 외국인 용의자 일당 3명 중 2명이 스페인에서 검거됐다.
 
정선경찰서는 13일 페루 국적의 A(45)씨와 B(32)씨 등 남녀 2명을 스페인에서 붙잡았다고 밝혔다. 범행 후 일당이 해외로 달아난지 엿새 만이다. 정선경찰서는 일당을 국제형사사법기구(인터폴)에 수배를 요청하고 사건을 수사해왔다.
 
A씨와 B씨를 포함한 외국인 일당 3명은 지난 6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이들은 다음 날인 지난 7일 오후 6시 55분께 강원 정선군 강원랜드 카지노에서 슬롯머신 기기의 현금 상자를 꺼낸 뒤 미리 준비한 가방에 넣고 도주한 혐의를 받는다. 현금 상자에는 2400만원이 들어 있었다.
 
스페인에서 검거된 페루 국적의 남녀 2명은 범행 뒤 약 6시간 뒤 인천국제공항에서 태국 방콕으로 가는 비행기에 탑승했다. 이들은 카타르를 거쳐 스페인으로 도주한 것으로 확인했다.
 
경찰은 이번에 검거된 이들에 대한 범죄인 인도 청구 절차를 스페인 당국과 진행 중이다. 또 아직 검거되지 않은 홍콩 국적의 30대 남성의 행방을 인터폴에 의뢰해 추적 중이다.
 
경찰은 "범죄인 인도 절차를 통해 송환되면 슬롯머신 기기 내 현금 상자 탈취 사건의 경위 등을 집중적으로 추궁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