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 "코로나 타격 경제 살려야"···이재용·정의선 조단위 내놨다

중앙일보 2020.02.13 13:10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에서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의 발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에서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의 발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관해 “코로나19는 머지않아 종식될 것”이라며 “이제는 정부와 경제계가 합심해 코로나19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경제 회복의 흐름을 되살리는 노력을 기울일 때”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경제계 대응’ 간담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윤여철 현대자동차 부회장, 최태원 SK 회장, 구광모 LG 회장,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 이재현 CJ 회장 등 6대 그룹 총수 및 경영진이 참석했다.
 
전날 남대문시장을 방문해 영세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어려움을 전해들은 문 대통령은 연이어 대기업 총수들의 목소리를 듣는 등 코로나19 충격을 최소화하고 경제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행보를 이어갔다.
 
문 대통령은 이날 “경기가 살아나는 듯 해서 기대가 컸었는데 뜻밖의 상황을 맞게 됐다”며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해 경제의 발목을 잡게 된 것이 매우 안타깝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직 국외 유입 등 긴장해야 할 부분들이 많이 남아있지만, 국내에서의 방역 관리는 어느 정도 안정적인 단계로 들어선 것 같다”며 “방역 당국이 끝까지 긴장을 놓지 않고 최선을 다하고 있기 때문에 코로나19는 머지않아 종식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관광업과 같이 코로나19에 직접 타격을 받은 업종과 중소기업,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에 대해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며 “최근 우리 대기업들이 솔선수범해 협력업체와 상생의 모범을 보여주고 있다”고 언급했다.
 
13일 오전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에서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의 '경제회복을 위해 애쓰고 계신 문재인 대통령에게 박수를 보내자'는 제의에 참석자들이 박수치고 있다. [연합뉴스]

13일 오전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에서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의 '경제회복을 위해 애쓰고 계신 문재인 대통령에게 박수를 보내자'는 제의에 참석자들이 박수치고 있다. [연합뉴스]

 
삼성과 현대차는 조 단위의 경영안정자금을 긴급 지원하기로 했고, 롯데는 우한 교민들에게 생필품을 후원했다.
 
문 대통령은 이러한 기업의 역할을 언급한 뒤 “대기업들이 앞장서 주니 더욱 든든하다는 감사 말씀을 드린다”고 고마움을 표시했다.
 
그러면서 “어려울 때일수록 미래를 향한 과감한 투자가 경제를 살리고 혁신 성장의 발판이 됐다”며 “정부는 반드시 국민과 기업의 안전을 지켜낼 것이다. 기업도 정부를 믿고 코로나19 상황 이전에 예정했던 설비 투자를 차질없이 진행해주길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의 발언에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은 “국가재난이 발생할 때마다 우리 사회가 과도한 공포에 빠지거나 재난 대응방식을 놓고 논란이 되풀이되는 경우가 많다”며 “이번 사태를 맞아 전문가 판단에 근거해 신속하고 또 합리적 대응에 나선 과정은 국가적으로도 소중하고 진일보한 경험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모두가 긴장을 늦추지 않고 끝까지 노력해서 국민의 안전과 경제적 타격이라는 두 가지 난관을 슬기롭게 극복하는 성공스토리가 될 수 있도록 경제계도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화답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