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재용 프로포폴 의혹 보도...삼성 “불법 투약 없다” 해명

중앙일보 2020.02.13 12:20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수면유도제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는 입장문을 내고 "불법 투약 사실이 전혀 없다"고 밝혔다.   
 
뉴스타파는 13일 “이 부회장이 2017년께 강남의 한 성형외과에서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을 했다는 신고가 국민권익위에 접수됐고 대검찰청에 수사의뢰됐다”고 보도했다. 뉴스타파는 병원 직원의 지인인 제보자를 인터뷰해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는 “(이 부회장이) 과거 병원에서 의사의 전문적 소견에 따라 치료를 받은 적이 있지만 불법 투약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앞으로 검찰 수사를 통해 진상이 밝혀지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